2018.8.21 화 20:15
> 뉴스 > 뉴스 > 유통
     
‘日 식민지 망언’ NBC 해설자, 스타벅스 이사…불매운동
“스타벅스가 한국을 자신들의 식민지쯤으로 여기는가?”
“불매운동 스타벅스로 화력 집중하자” 등 비난 봇물
2018년 02월 12일 13:33:15 김인수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인수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생중계 중 ‘일본 식민지 망언’을 한 미국 NBC 해설자가 스타벅스 이사로 알려지면서 스타벅스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스타벅스, 레이모 페이스북(사진 오른쪽)

평창동계올림픽 방송 중 ‘일본 식민지 망언’을 한 미국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레이모’가 스타벅스 이사로 알려지면서 스타벅스 불매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생방송 중 일본 선수단이 입장하자 레이모는 “1945년까지 식민 지배가 있었지만 한국인은 자신의 나라가 변화하는 동안 일본이 문화·기술·경제적으로 본받을 나라였다고 말할 것”이라고 망언을 했다.

NBC는 미국 시청자와 한국 SNS 이용자들의 거센 비판이 일자 10일 오전 생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사과했고, 평창조직위원회도 11일 NBC로부터 공식 사과 서신을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NBC의 사과가 한 문장에 그친다는 비판과 함께 해당 발언을 한 레이모의 신상까지도 낱낱이 털리면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특히 레이모가 스타벅스와 국제 항공 특송 회사 페덱스 이사회 일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타벅스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는 등 망언 파문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레이모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에도 이같은 이력이 명시돼 있다.

뉴리꾼 A씨는 “스타벅스의 이사 컨설팅회사 키신저 협회의 공동경영자 이른바 성공한 유대계인 듯 만약 히틀러 덕분에 유대인들이 뭉치는 계기를 만들어줬으니 유대인들은 히틀러에게 감사해야한다고 말하면 어떻게 생각할까?”라고 비판했다.

B씨는 “이번 일제 망언 보도를 한 NBC의 Joshua Cooper Ramo기자가 스타벅스의 상임이사다. 스타벅스에도 은총의 물결 기대해보겠다”라고 조롱했다.

C씨는 “일본 제국주의 찬양한 NBC해설자 레이모는 스타벅스 이사라고 하네..원래 안 사먹었지만 스타벅스 절대 불매”라고 말했다.

D씨는 “키신저 똘마니 조슈아 쿠퍼 레이모 한국이 아주 만만한가보다. 적어도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스타벅스 불매”라며 스타벅스 불매운동에 동참했다.

E씨는 “한국의 구석구석 골목까지 침투한 스타벅스가 한국을 자신들의 식민지쯤으로 여기는가? 이것들 불매운동이라도 해야 할 판. 안그럼 한국인을 가축취급 할테니..기분 더럽다”라며 비난했다.

F씨 또한 “스타벅스는 아시아 시장 넓히려고 고용했을 텐데 친일 이미지만 얻은 듯하다”라고 꼬집었다.

G씨는 “우리나라에서 유독 비싸게 파는 스타벅스, 미국에서는 서민 커피 우리라에서만 유독 고급으로 취급하는 것도 스타벅스 이사 조슈아 쿠퍼 레이모가 건방스러운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 외에도 “일본의 사주?”, “(불매운동) 스타벅스로 화력 집중하자” 등 불매운동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레이모는 현재 미 민간 로비 기구인 키신저협회의 공동 최고경영자이자 부회장으로로 알려져 있다.

외교전문가 팀 쇼락도 레이모의 이력을 밝히면서 트위터에 레이모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팀 쇼락은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전쟁 범죄자인 키신저 후배"라고 비판했다.

또 “레이모는 한국에 가장 큰 지점이 있는 스타벅스의 이사회 일원이다. 일본 식민주의 찬양에 대해 당신들이 어떻게 느끼는지 그들에게 보여줘라”라면서 스타벅스 불매 운동을 부추기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조슈아는 뉴스위크와 타임지의 기자 출신으로 뉴욕타임스의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하며 중국 칭화대 겸임교수를 지냈고, 골드만삭스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NBC는 레이모가 ‘아시아 전문가’이기 때문에 평창 동계올림픽 해설자로 파견했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산업2부를 맡고 있습니다.
좌우명 : 借刀殺人
     관련기사
· [김 기자의 까칠뉴스]신발 광고에 여성 엉덩이 "더러워"…휠라, 性상품화 논란
· 신상털기·협박 '방관' 배달의민족…뿔난 이용자들 '앱 삭제'·'불매운동'
· [모닝오늘]배달의민족, '탈퇴 러시' 이어져…넥슨, '듀랑고'·'천애명월도' 향방은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64
전체보기
  • 강수아 2018-07-02 11:40:06

    솔직히 조금 그러다 다시 슬쩍 사먹는 사람들 많다. 이런 수모 잊지않고 꼭 지켜야겠다.신고 | 삭제

    • 단순한한국인 2018-04-08 15:23:38

      수많은 사람글 죽음으로 보낸 옥시 금방 사람들은 잊어갑니다 그러니 외국기업들 한국에는 가격도 다른 선진국에 비해 더 비싸게 팔고 불매운동도 오래 가지도 않고 완전 호구로 알죠
      전 남양우유 절대 안삽니다 옥시도 그렇고 저에 불매운동운 쭉 진행형입니다신고 | 삭제

      • 정만 2018-02-19 13:33:02

        1+1유혹도 안넘어간다...저렴한 가격도 안넘어간다 ㅜㅠ

        남양 농심..이 둘은 지금까지 지키고있다..신고 | 삭제

        • 개뿔 2018-02-19 13:26:02

          불매운동 얼마나 갈까요?? 나는 남양은 일터진이후로 구입하지않습니다
          잠시 요구르트 천몇백원 차이에 흔들렸지만 그거 사고 나면 내가 지는것 같아 안삽니다 물론 불매운동 하기로 하고 사는 사람들도 많겠지만 적어도 전 양심에 걸리는게 없습니다신고 | 삭제

          • 마린터치 2018-02-19 13:21:23

            스타벅스는 다시는 안가는거로~~신고 | 삭제

            • Kjy 2018-02-18 23:38:17

              커피값이 밥값이라더니. 스타벅스는 유독비싸더만 이사망언은.버리는짠밥수준이고만요신고 | 삭제

              • 이계민 2018-02-18 15:54:11

                스타벅스 원래 안마셨다 비싸서가아니라 잔치커피 입맛이라 뭐가더 맛있고 좋은건지를 몰라서다 비웃어도좋지만 솔직히 비싼 스타벅스 마실바에야 편의점 커피가 더 싸고 맛있는것 같다 그리고 그돈모아서 차라리 식사를 더 고급진거 하겠다는게 진심이다신고 | 삭제

                • 오숙경 2018-02-18 13:14:32

                  스벅 불매운동 찬성 ..신고 | 삭제

                  • 문경미 2018-02-17 22:30:00

                    비싸서 안먹어요
                    불매운동 한표신고 | 삭제

                    • 김희주 2018-02-17 13:14:36

                      스타벅스 불매 찬성신고 | 삭제

                      6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