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슈퍼 히어로에 환상을 더했다“… CGV 스크린X, 〈블랙 팬서〉 상영으로 마블과 첫 맞손
“최고의 슈퍼 히어로에 환상을 더했다“… CGV 스크린X, 〈블랙 팬서〉 상영으로 마블과 첫 맞손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8.02.1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영화 <블랙팬서> CGV 스크린X 스틸컷 ⓒ CJ CGV

CJ CGV가 처음으로 마블 스튜디오 작품을 스크린X로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CJ CGV는 전국 50개 상영관에서 다면상영특별관 스크린X로 마블 스튜디오의 〈블랙 팬서〉를 14일 개봉한다.

〈블랙 팬서〉는 희귀 금속 비브라늄 보유국인 와칸다의 왕위를 계승하게 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 분)가 ‘블랙 팬서’로 활약을 이어가며, 비브라늄을 노리는 적들로부터 전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여정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특히, 국내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광안대교 자동차 추격신은 스크린X와 만나 영화의 백미가 될 전망이다. 블랙 팬서는 동생 '슈리'가 원격 조종하는 자동차에 매달려 자갈치 시장부터 광안대교로 이어지는 동선 안에서 멋진 액션을 보여준다. 이 때, 좌우 스크린으로 고속 질주하는 차창 밖 풍경이 빠르게 스쳐 지나가며 짜릿한 속도감을 전한다. 또한, 차가 전복되거나 건물 사이를 속도감 있게 빠져나가는 4분 여간의 화려한 카메라 워킹을 스크린X로 담아내 아찔한 현장감도 선사한다. 

아프리카 전통과 최첨단 기술이 조화된 와칸다 왕국 또한 삼면(三面) 스크린을 통해 제대로 드러나면서 주인공의 감정선이 효과적으로 전달된다. 예를 들어, 주인공 티찰라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조우하는 장면에서는 보랏빛 오로라가 3면에 걸쳐 파노라마처럼 표현되면서 환상적인 분위기가 연출된다.

데이브 홀리스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 극장 배급 대표는 이 장면에서 "스크린X는 와칸다 왕국의 웅장함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포맷"이라며 “블랙 팬서'를 스크린X로 관람하는 일은 가장 인상 깊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은 2018년 마블 스튜디오의 첫 야심작인 만큼 오감체험특별관 4DX, 융합특별관 4DX with ScreenX로도 선보인다. 카 체이싱에 최적화된 4DX의 모션 효과가 〈블랙 팬서〉의 화려한 액션에 더해져 시너지를 자아낸다. 4DX with ScreenX에서는 4DX와 스크린X의 특장점을 살려 관객이 영화 속 한가운데 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한다.

최용승 CGV 스크린X 스튜디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마블과의 첫 협업 작품인 만큼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각 장면의 묘미를 극대화하는데 집중했다“며 “이번 작업이 스크린X 글로벌 확장에 또 하나의 도약이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