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21 화 20:15
> 뉴스 > 뉴스 > 산업
     
'대유' 색 입혀질 동부'대우'전자, 시너지 효과는?
2018년 02월 13일 15:53:59 손정은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유그룹은 동부대우전자 및 재무적 투자자(FI)들과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 ⓒ동부대우전자

대유그룹이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하면서 '대유' 색이 입혀질 동부'대우'전자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유그룹은 동부대우전자 및 재무적 투자자(FI)들과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 거래 규모는 유상증자를 포함한 1200억 원 수준으로, 대금은 아직 치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동부대우전자 지분은 이란 가전업체인 엔텍합에서 구성한 컨소시엄 쪽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유력하게 제시됐지만, 금액과 조건 등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무산되며 난항을 겪었다.

대유그룹은 동부대우전자 인수 과정 초반부터 강한 참여 의지를 내비쳤지만, 동부대우전자의 매각가인 2000억 원을 감당할 수 없는 실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주말동안 대유그룹은 결국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하게 됐다.

이번 계약 체결에 대해 아직까지도 1200억 원 수준의 매각가에 대해 말이 많지만, FI의 매각 의지가 굳건했기에 이번 계약이 성사됐다고 보인다.

이런 가운데 업계에선 대유그룹과 동부대우전자의 시너지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국내 가전제품 시장 3위이며 국내보다 국외에서 더 강한 기업이다.

동부대우전자는 다양한 제품군으로, 현재 전체 매출의 80%가량을 해외에서 내며 100여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중동 10개 국가에 진출한 데 이어 북아프리카까지 진출국을 확대하며 국내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에 가려진 판로를 해외에서 개척해 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대유그룹의 대유위니아가 동부대우전자의 해외 영업망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란 전망이 업계의 중론이다.

업계 관계자는 "DB그룹 사명을 사용하지 못한 동부대우전자의 매각이 결정됐다"며 "대유그룹으로서는 이번 기회가 침체돼 있던 그룹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관련기사
· 동부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누적판매 25만대 돌파
· 동부대우전자, 英 캠핑카용 전자레인지 시장 점유율 6년 연속 1위
· 동부대우전자, 클라쎄 히트펌프 건조기 출시
· 동부대우전자, 佛 '핸드 스타 게임 2018' 메인 스폰서 참여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소비자 2018-06-17 01:17:53

    있는지 이해가 안 간다불매운동 하겠다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것을 대유위니아와 대유위니아서비스는 깨닫고 말로만 친절하겠다는 헛소리는 집어치우고 회사를 폐쇄해라신고 | 삭제

    • 소비자 2018-06-17 01:13:08

      대유위니아와 대유위니아서비스는 제품 불량에 A/S기사(설치기사 포함)들의 불친절하고 실력없는 기술로 한 곳 점검수리 하고 며칠 몇달 후에 작동 안되면 다른 곳 점검수리 해야 한다며 돈 달라고 하는 쓰레기 회사다A/S서비스세터와 본사 고객센터의 소통이 안 되는 것 같고 A/S기사(설치기사 포함)들의 배째라는식의 불손한 태도는 광주본사가 확실한 교육을 하지 않고 징계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회사가 망해야 후회할 것인가A/S센터는 말은 본사 직영이라 하지만 위탁이 아닌가 싶다그러지 않고서는 이런 불손하고 말도 안되는 쓰레기 A/S기사들이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