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이 초를 켜면 DJ가 나타나요”… 호남팔이 소년?
[만평]“이 초를 켜면 DJ가 나타나요”… 호남팔이 소년?
  • 그림 이근/글 한설희 기자
  • 승인 2018.02.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한설희 기자)

▲ ⓒ시사오늘 이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호남계 의원 15명이 모여 결국 민주평화당을 출범시켰다. 당명부터 87년 DJ가 만든 ‘평화민주당’의 재림(再臨)이다. 지난 6일 개최된 민평당 창당대회 역시 ‘DJ 부흥회’를 방불케 했다. 당 홍보 영상부터 창당 선언문, 정강정책, 의원 연설 등 그 모든 것이 “DJ의 적자는 우리”라는 구구절절한 호소문이다. 민평당은 과연 호남을 위한 정당일까, 호남 정치인만을 위한 정당일까. 죽은 DJ는 산 안철수·유승민을 호남에서 영원히 몰아낼 수 있을까. 다만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