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18 월 20:46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성실 납세' 깨끗한 나라, 소비자에도 성실했나
<기자수첩>국민의 의무 이행한 기업, 소비자와의 약속은?
2018년 03월 06일 17:57:13 박근홍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깨끗한나라(대표이사 최병민)가 그리스 신화 속 야누스처럼 두 얼굴을 갖고 있는 모양새다.

깨끗한나라는 지난 5일 진행된 제52회 납세자의 날 행사에서 매년 성실한 납세를 통해 국가 재정과 국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깨끗한나라 측은 "기업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했을 뿐인데 수상을 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도 납세의 의무를 충실히 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생리대 파동 때 문제가 된 제품 '릴리안'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깨끗한나라의 말을 믿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약속을 지키지 않은 기업이기 때문이다.

당시 깨끗한나라 측은 "초기 접수 고객까지 환불을 진행했고, 연말까지 환불 절차를 모두 완료하겠다"고 소비자들 앞에 약속했다.

깨끗한나라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환불 작업은 99.8%까지 진행됐다. 0.2%는 연락이 닿지 않거나, 개인정보 미기입 등으로 완료되지 않았다는 게 깨끗한나라 측 설명이다.

하지만 깨끗한나라의 이 같은 집계와는 달리, 해가 바뀌고, 동장군이 물러나 포근한 봄날이 찾아온 지금까지도 환불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소비자들이 대다수다. 온라인상에서는 물론, 오프라인상에서도 깨끗한나라의 환불 작업에 불만을 가진 소비자들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최근 <시사오늘>과 만난 릴리안 피해자 A씨는 "환불이 이뤄지지 않아서 깨끗한나라에 문의했는데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는 답변이 돌아왔다"며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도 "제품은 수거해 놓고, 입금이 안 되고 있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는 기업이 무슨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말을 늘어놓느냐"고 꼬집었다.

성실한 납세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의무다. 납세의 의무를 충실히 했다고 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 것이 아니다. 그저 의무를 이행한 것뿐이다. 진정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우선 소비자와의, 국민과의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

'성실 납세'라는 가면으로 '불량 환불'이라는 본 모습을 가릴 수는 없다. 소비자들은 다 알고 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IT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 한국소비자원-식약처-생리대 사업자 '정례협의체' 발족
· 깨끗한나라 “생리대 안전성 강화 최우선 과제”
· '소비자는 뒷전'…'깨끗하지 않은' 깨끗한나라
· [카드뉴스]소비자 불매운동, 이제는 '通'한다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멧돌 2018-03-09 13:00:46

    야누스라니 표현진짜 웃기네요
    까내리고 싶어서 첫줄을 일부러 자극적이게 적으신듯...신고 | 삭제

    • 개마트 2018-03-09 01:59:17

      스마트님 모르시는 말씀
      전 작년에 환불해주겠다고 한 때부터 릴리안 계속 쌓아두고 반품택배기사 기다리는 일인입니다. 연락 한번 안왔습니다. 가끔 홈페이지로 들어가서 진행상황보면 항상 그대로(신고 | 삭제

      • 스마트 2018-03-06 23:41:47

        뭔 돈 떼먹는 것도 아니고 지연되는지거라는데ㅋ 성실 납세 기사 나오자마자 득달같이 달려들어서 기업 잡아먹네ㅋㅋ 잘되는 꼬라지를 못봐요ㅉㅉ 이런것도 비평이냐?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