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빅데이터 도입으로 모바일 주문 급증
스타벅스 빅데이터 도입으로 모바일 주문 급증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8.03.1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활용한 사이렌오더 도입으로 월 평균 주문건수 10만건 증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사이렌오더 주문건수가 월 평균 약 10만건 증가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주문 사이렌오더는 사용자의 최근 구매 이력과 매장 정보, 주문 시간대, 기온과 같은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맞춤형 상품을 추천해준다. 사용자가 사이렌오더를 실행하면 수집된 빅데이터에 따라 '최근 일상을 함께 한 메뉴', '아침을 깨우는 스타벅스 음료', '추운 날 따뜻한 음료 한 잔 어떠세요?' 등 상황에 맞는 문구와 함께 음료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백지웅 스타벅스 마케팅·디지털 총괄부장은 "개인의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고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