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병준 "서울시장 출마 너무 늦었다"…인물난 한국당
[정치오늘] 김병준 "서울시장 출마 너무 늦었다"…인물난 한국당
  • 송오미 기자
  • 승인 2018.03.2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장진영,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 "안철수, 빨리 결단해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을 추진 중이었던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도 '거절'의사를 밝히면서 한국당의 인물난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 뉴시스

김병준 "서울시장 출마 너무 늦었다"...한국당 요청 거절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을 추진 중이었던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도 '거절'의사를 밝히면서 한국당의 인물난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김 전 교수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느냐'는 질문에 "너무 늦었다"고 사실상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전 교수는 "지금까지 정치를 해왔고, 당에 속해 있었던 사람이라면 공천을 받아서 곧바로 출마할 수 있지만, 내가 정치를 하려면 명분이 필요하고 그 명분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이제 그런 설명을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한국당은 홍정욱 헤럴드 회장과 이석연 전 법체저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도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설득했지만, 모두 고사했다.

바른미래당 장진영,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 "안철수, 빨리 결단해라"

바른미래당 장진영 동작을 지역위원장이 26일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지냈던 장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유승민만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 금쪽같은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면서 "고심 끝에 서울시장을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안 위원장의 (서울시장 후보) 출마가 너무 늦어지면 (지방선거에 도전할 당의 다른) 후보들이 정말로 애가 타고 있다"며 "안 위원장에게 출마를 권유하고 촉구했는데 별말씀이 없어 '제가 먼저 뛰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각 정당의 서울시장 후보군 중 유일한 40대인 제가 한번 확 휘저어보겠다. 안 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 결단을 빨리했으면 좋겠다"고 공개 경선 의지를 강조했다.

우원식 “이제 국회의 시간, 8인 협의체 만들어 개헌 논의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이 오늘 발의되며, 이제 국회의 시간이 시작된다"면서 "교섭단체 4곳이 참여하는 '8인 협의체'를 만들어 개헌논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자유한국당의 몽니로 국회가 제 역할을 못 한 데 따른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개헌안이 발의되면 개헌 열차는 6·13 지방선거 동시투표 시기에 맞춰서 속도를 내게 된다"면서도 "청와대는 5월 초까지라도 (국회의) 개헌안이 마련되면 대통령 개헌안을 철회할 수 있다고 했다. 선택은 모두 여야의 의지에 달린 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한국당의 의지에 달린 문제다. 민의에 따르는 개헌세력이 될지, 낡은 호헌세력으로 머물지 국민은 국회의 선택을 주목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