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21:05
> 뉴스 > 뉴스 > 정치
     
[정치오늘] 김문수, 서울시장 출마 선언
더불어민민주당 ˝선거연령 하향˝ 주장
우상호 ˝외유성 출장 안철수 사퇴해야˝
2018년 04월 11일 21:34:24 김병묵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11일 서울시장 선거 출마선언을 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뉴시스

김문수, 서울시장 출사표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1일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한 좌파가 장악한 서울은 하향평준화 정책으로 무기력한 도시가 되고 있다"며 "규제가 아닌 자유의 경쟁력으로 서울의 활력을 되찾겠다"고 출사표를 냈다.

또한 김 전 지사는 수도 이전 개헌 저지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해체하고 그 상징으로 수도 서울을 옮기는 조치를 하려고 한다"면서 "수도를 지방으로 옮기면 제일 좋아할 사람이 김정은"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총선서 "대구에 뼈를 묻겠다"며 대구 수성갑에 출마했던 김 전 지사는 "당의 부름에 의해 서울에서 출마하게 됐다"면서 "대구시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11일 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 ⓒ뉴시스

우상호, ˝외유성 출장, 안철수 사퇴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연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강하게 비판했다.

우 예비후보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예비후보의 카이스트 재직 시절 해외출장을 거론하며 "안철수도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회견에서 우 예비후보는 "안 후보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카이스트 교수로 재직할 당시 미국 유학중인 딸 방문 등 지극히 개인적인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안 후보가 말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할 사안이고 구속수사해야 할 사안이면,이 건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안 예비후보는 카이스트 교수 재직 당시이던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네 차례 아내인 김미경 교수와 함게 다양한 명목으로 딸이 다니는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을 방문한 바 있다.

   
▲ 지난 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연령을 만18세로 하향할 것을 촉구하는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선거 연령 하향 실행" 주장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으로 선거연령 하향을 주장했다.

민주당 윤관석 최고위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를 관리하는 선관위 공무원도 될 수 있는 나이인 만 18세에게 투표권이 주어지지 않는 모순된 상황을 개선해 달라는 요구에 저는 국회의원으로서 국회가 해야 할 입법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자괴감이 강하게 들었다"면서 "헌법에서 보장한 기본권인 참정권을 청소년에게 부여하는 의미 있는 일에 정략적 태도를 버리고 자유한국당도 적극적으로 동참해서 헌정특위 정개소위에서 투표연령 만 18세 인하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발겼다.

윤 최고위원은 "현재 국내법상 민법에 의하면 만 18세면 결혼도 하고, 도로교통법에 의하면 운전면허도 따고, 병역법에 의하면 군 입대도 할 수 있고, 공무원임용시험령에 의하면 8, 9급 공무원이 될 수 있도록 만 18세를 보장하고 있다"며 "OECD 회원국 34개국 중 우리나라만 빼고 모두 투표연령이 만 18세 이하"라고 부연했다.

이어 윤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만 학제개편과 교실의 정치화 등을 이유로 선거연령 만 18세 인하를 계속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국회 앞에선 일부 시민단체들이 앞서 선거연령 하향 소신을 밝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13인이 혁신과 변화를 만드는 기수가 돼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시민단체들이 언급한 13인에는, 평소 조건 없는 선거연령 하향 소신을 밝혔거나 관련 법안을 발의 또는 찬성한 강석호·황영철·장제원·이종구·홍일표·박인숙·홍철호·김세연·신보라·김용태·정양석·박명재·김종석 의원이 꼽혔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 [정치오늘] 한국당 김문수-바른미래당 안철수, 전략공천 검토
· [정치오늘] 박근혜 1심 징역 24년·벌금 180억 선고
· [정치오늘] 한국당 경북지사 경선, 이철우 1위…득표율 32.6%
· [정치오늘] 원희룡 탈당…바른미래당 ˝기회주의˝ 비판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