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직장인 '연차'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카드뉴스]직장인 '연차'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 그래픽= 김승종/글= 손정은 기자
  • 승인 2018.04.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이미지출처= Getty Image Bank)

최근 친구와 여행을 다녀오기 위해 3일의 연차 휴가를 사용한 직장인 A씨는 그 과정이 너무 힘들어 피치 못할 사정이 있지 않는 한 다신 사용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이유는 연차를 쓸 당시 눈치와 여행을 가기 전까지 "여행 가서 좋겠네?", "너무 길게 쓰는 거 아니냐", "너 여행 가서 네 업무 내가 맡잖아" 등의 자조섞인 소리를 들었기 때문입니다.

이는 A씨 회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전반적인 문제인데요.

지난해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505명을 대상으로 연차 사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연차 휴가를 다 쓰지 못할 것 같다'라고 대답한 직장인이 61.7%에 달했습니다.

연차 사용이 어려운 이유로는 '업무 과다로 쉴 수 없음'이 31.3%로 가장 많았고 '상사와 동료의 눈치가 보여서'·'연차를 쓰지 않는 회사 분위기'(각 24.4%), '인사 불이익에 대한 우려'(6.6%)가 뒤를 이었습니다.

문제는 각종 이유로 연차를 사용 못하는 실정인데도 불구, 사용 못한 연차에 대해 지급해야 하는 연차 보상금도 받지 못하는 근로자가 많다는 것입니다.

직장인의 당연한 권리인 '연차', 눈치는 덤이 아닙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