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몸은 솔직하다
[만평] 몸은 솔직하다
  • 그림 이근 글 김병묵
  • 승인 2018.04.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이근 / 글 김병묵)

▲ ⓒ시사오늘 이근

마음은 멀리 있지만, 몸은 솔직하다. 배가 고프면 몸이 힘들듯이, 표가 고프면 정당은 괴롭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가 고픈 야권에서 연대설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인물난을 한바탕 겪은 자유한국당은 내심 기대중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야권은 언제든 자연스럽게 공조를 얘기할 수 있다"고 운을 띄웠다. 바른미래당은 "불가능한 얘기"라며 펄쩍 뛰었지만, 당안팎서 좀처럼 연대설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지지율이 저조한 민주평화당 역시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설을 꺼내들기도 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