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5 금 18:48
> 뉴스 > 비주얼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NDC 발자취를 곱씹어야 하는 이유
2018년 05월 01일 16:50:46 그래픽=김승종/글=전기룡 기자 sisaon@sisaon.co.kr
PREV NEXT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 line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이미지출처= Getty Image Bank)

게임업계 최대 지식의 장 NDC(Nexon Developers Conference)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4월 24일부터 나흘간 진행된 2018년 NDC에는 게임기획, 운영, 프로그래밍 등 폭넓은 주제로 106개 강연이 진행됐습니다. 누적 참관객은 1만9000여명에 달합니다.

눈에 띄는 점은 넥슨이 다가올 미래를 고민하는 듯한 화두를 제시했다는 부분입니다. 앞서 넥슨은 2016년에 급격한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키워드로 ‘다양성’을 내놓았으며, 지난해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게임개발’을 주제로 인공지능이 가져올 게임산업의 변화를 짚어낸 바 있습니다.

올해 NDC 기조강연의 주제는 ‘즐거움을 향한 항해-넥슨이 바라보는 데이터와 AI’였습니다. 연사는 인텔리전스랩스의 수장인 넥슨 강대현 부사장이 맡았는데요. 그는 이용자들의 목적 및 피드백을 연구해야 하는 이유와 함께, 진정한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를 통한 분석 관리’, ‘인공지능 기술 적용’ 등이 필요하다고 역설해 청중의 공감을 이끌어냈습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도 환영사를 통해 게임업계에 진정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최신 트렌드와 유행을 뒤쫓다 보면 결국 다른 사람의 비전을 쫓게 된다. NDC를 통해 업계 종사자들이 서로에게 영감을 주는 것이 혁신을 위한 밑거름이다”고 말해 참관객들에게 화두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넥슨은 지난 2010년부터 학생들의 참관을 허용해 게임산업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왔습니다. 참관객으로 방문했던 한 학생은 “NDC에서는 학생들도 다양한 세션을 참관할 수 있어서 게임 업계에 대한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며 “교실에서 배울 수 없는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향후 준비해야 할 부분에 대한 방향을 잡게 됐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이외에도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NDC 현장 운영에 도움을 주는 ‘NDC 서포터즈’를 모집해 게임업계의 분위기를 익히고 업계 인맥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 중입니다. 서포터즈에게는 다음해 NDC 패스, 서포터즈를 위한 NDC 앵콜 세션 및 특별 커리어 세션 개최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될뿐더러 NDC 종료 후에는 강연자들이 모여 교류하는 자리인 ‘스피커 파티’에 초청돼 업계 종사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가질 수 있습니다.

2007년 넥슨 소속의 개발자들이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던 사내 스터디가 12년의 시간이 지나 업권의 지식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행사로까지 발전했습니다. 수년간 게임산업의 발전과 상생을 위해 꿋꿋이 역할을 수행해온 넥슨과 NDC의 발자취를 곱씹어봐야 하는 이유 아닐까요?

담당업무 : 재계 및 게임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노력의 왕이 되자.
     관련기사
· [카드뉴스]직장인 '연차'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 [카드뉴스] ‘상상초월’ KBL “키 2m 넘으면 농구 못 해요(?)”
· [카드뉴스] 뜬금없이 돈 빌려달라는 지인의 카톡…금감원 ‘경고’
· [카드뉴스]봄 여행 주간, 770곳서 즐겨보세요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