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울고싶은데 턱 때린 격
[만평] 울고싶은데 턱 때린 격
  • 그림=이근 / 글=김병묵 기자
  • 승인 2018.05.0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이근 / 글=김병묵 기자)

▲ ⓒ그림=이근 / 글=김병묵 기자

자유한국당이 전화위복으로 존재감을 되살렸다. 일명 ´드루킹 특검´관철을 내걸고 단식중이던 김성태 원내대표가 지난 5일 피습을 당하면서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괴한은 국회안에서 김 원내대표의 턱을 한 차례 가격했다. 돌발사태에 여당도 곤란해지면서 특검을 수용하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궁지에 몰리던 한국당은 이참에 대여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내부 단결을 다짐하고 있다. 울고 싶은데 턱을 때려준 격이랄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