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정부에 GM군산공장 활용대책 마련 요구
군산시, 정부에 GM군산공장 활용대책 마련 요구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8.05.0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전북도와 군산시, 군산의 시민단체가 정부와 한국GM 본사 측에 조속한 군산공장 활용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지난 4일 군산시 한준수 부시장을 비롯한 나석훈 전북도 경제산업국장, 군산 경실련 서지만 집행위원장 등은 한국GM 본사를 방문해 군산공장 활용방안을 조속히 제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카허카젬 GM사장 대신 조현수 부사장, 황지나 부사장과 만난 방문단은 GM 군산공장의 폐쇄발표로 초토화가 된 군산지역의 경제상황 및 위기사항을 설명하고 군산공장의 제3자 매각 등 다각적인 활용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또한‘아이 러브 쉐보레, 아이 러브 군산’이라는 슬로건을 만들어 한국GM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여준 군산시를 카허카젬 사장이 방문해 GM군산공장의 활용대책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정부는 5월 중 한국GM에 대한 지원 금액 및 지원방법을 확정하고 구조조정 등 근로자에 대한 지원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한편 전라북도와 군산시는 지난 3일에도 국회의원 회관을 방문해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전북군산시)을 만나 한국GM 군산공장 재가동 방안이 정부의 최종 협의안에 포함될 수 있도록 건의한 바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