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본무 별세]CJ 손경식 “정도경영 앞장섰던 분…위용 이어가야”
[LG 구본무 별세]CJ 손경식 “정도경영 앞장섰던 분…위용 이어가야”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8.05.2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전기룡 기자)

▲ 손경식 CJ회장이 조문 후 취재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손경식 경영자총협회 회장(CJ그룹 대표이사 회장)이 故 구본무 LG 회장의 빈소를 찾아 위로의 말을 전하는 한편, 향후 LG그룹의 전망에 대해 짤막한 의견을 말했다.

21일 손 회장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정도경영을 앞장섰던 분인데 이렇게 빨리 가실지 몰랐다”며 “앞으로 새롭게 맡으신 분들이 잘 돼서 위용을 더 빛나게 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G전자 구광모 상무는)본래 잘하는 분이고, LG에 도와줄 여러 중진들이 많이 계시지 않냐”며 “LG그룹 자체가 본래 화기애애한 그룹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고인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부인끼리도 자주 왕래할 정도로 좋은 관계를 지속해 왔다”고 답했다.

한편 21일 오후 1시 현재 故 구 회장의 빈소를 찾은 이들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공일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구자균 LS산전 회장, 강석진 전 GE코리아 회장, 이석채 전 KT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이다.

담당업무 : 재계 및 게임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노력의 왕이 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