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해소에 씹는 재미까지…식음료업계, '코코넛'에 '퐁당'
갈증해소에 씹는 재미까지…식음료업계, '코코넛'에 '퐁당'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8.06.13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 드롭탑 코코넛라떼&피치코코넛 드롭치노 ⓒ 드롭탑

최근 식음료업계에서 코코넛을 활용한 제품 출시가 늘고 있다. 이색적인 맛을 즐길 수 있는 데다, 갈증해소에 좋다고 알려져 무더운 여름철 인기몰이에 나설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카페 드롭탑은 여름시즌 한정 코코넛 음료 3종을 출시했다. '코코넛라떼', '코코넛 더블샷 라떼', '피치코코넛 드롭치노'로 구성된 이번 제품은 코코넛 밀크 베이스에 에스프레소, 복숭아 등을 블렌딩한 메뉴다.

SPC그룹 잠바주스는 콜드브루 커피에 코코넛 밀크와 얼음을 넣어 갈은 '코코넛 커피 스무디', '코코넛 커피'를 선보인다. 음료 상단에 코코넛 칩 토핑을 올려 아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콜드브루 커피에 코코넛을 결합한 음료는 투썸플레이스에서도 찾을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는 최근 출시한 '콜드브루 베리에이션' 3종 가운데 '코코넛 콜드브루 프라페'를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칵테일처럼 화려한 비주얼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제철을 맞은 코코넛은 음료뿐만 아니라, 식품에도 활용되고 있다. 미니스톱은 일본 모찌크림사의 프리미엄 디저트 '모찌크림 아이스'를 판매한다. 특히 코코넛 플레이크와 망고 잼이 어우러진 '망고&코코넛'이 주목을 받는 모양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코코넛을 이용한 메뉴들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며 "갈증해소에 좋고, 씹는 재미까지 있다. 여름은 코코넛의 계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