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현대 방콕’ 호, 美 서부 연안서 해상 조난자 2명 구조
현대상선 ‘현대 방콕’ 호, 美 서부 연안서 해상 조난자 2명 구조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8.06.1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천후 속에서도 ‘인명구조 매뉴얼’ 충실히 수행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밤 현대상선의 ‘현대 방콕’ 호가 미국 서안에서 조난된 보트를 발견하고 구조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 현대상선

현대상선은 지난 10일 밤(현지시간) 자사의 ‘현대 방콕’호가 美 서안에서 미국 국적선 ‘ANNE(OCEAN ROW BOAT)’호 조난자 2명을 성공적으로 구조했다고 13일 밝혔다.

사고 당일 미국 서해안 로스앤젤레스를 향하던 현대상선의 6800TEU 급 컨테이너선 현대 방콕호에는 미 USCG(해양경비대)로부터 긴급 무전이 타전됐다.

“미국인 2명이 탄 보트가 북북서 9마일 지점에서 표류중인데, 난파 직전이다”라는 내용이었다. 노창원 선장을 비롯한 전체 선원들은 긴박하게 움직였다.

당시 바다엔 시속 28노트의 비바람이 몰아치고, 3m가 넘는 파고에 어둠까지 칠흑같이 내려있었다. 저녁 8시가 넘은 상황이었고, 해안에서 160Km 떨어진 망망대해였다.

현장에 도착한 현대 방콕호 선원들은 인명구조용 보트를 수차례 내리려 했으나 거센 풍랑과 높은 파고 때문에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궁여지책으로, 밧줄에 몸을 묶은 선원이 직접 Gangway(외벽계단)을 딛고 조난 보트에 접근했다. 20대와 30대, 2명의 미국인 조난자를 밧줄로 최종 구조완료한 시간은 21시 23분. ‘SOS’를 수신한 지 73분 만에 구조작전은 성공리에 끝났다. 

▲ 미국 서안에서 구조된 조난자 2명(뒷줄 왼쪽에서 넷째와 다섯째)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 오후 ‘현대 방콕’호에서 하선하기 직전 노창원 선장(뒷줄 맨 오른쪽)을 비롯한 선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상선

결국 노 선장을 비롯한 현대 방콕호의 전 승무원은 ‘인명구조 매뉴얼’을 충실히 수행해 조난자 2명 모두 안전하게 구조했으며 현지시간으로 11일 오후 4시 25분 LA항에 도착, 미 해안경비대(USCG)에 인계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구조 활동으로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악천후 속에서 조난자를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평소 정기적으로 수행해온 비상대응훈련에 철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 방콕호는 램차방(태국)→바리어붕따우(베트남)→카오슝→부산→로스엔젤레스→오클랜드→부산→카오슝→홍콩을 경유하는 6800TEU 급 컨테이너선으로, 23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