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중앙자살예방센터, 사회 취약계층 자살 예방 위해 맞손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중앙자살예방센터, 사회 취약계층 자살 예방 위해 맞손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8.06.1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김윤영 서민금융진흥원 원장 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왼쪽)과 한창수 중앙자살예방센터 센터장이 14일 서울 서민금융진흥원 5층 대회의실에서 취약계층의 정신건강 증진 및 자살 예방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서민금융진흥원

서민금융진흥원은 신용회복위원회, 중앙자살예방센터와 14일 서울 본사에서 저소득·저신용 서민·취약계층의 정신건강 증진 및 자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오는 8월부터 생활고, 채무독촉, 자금압박 등으로 인해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아 자살 징후를 보이는 서민금융 이용고객에게 심층적인 정신건강 상담이 제공된다.

이를 위해 세 기관은 자살 징후가 있는 대상자를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적극 연계해 상담 및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상담사를 대상으로 ‘게이트키퍼(gatekeeper)’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43곳)와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238곳)의 상담사 간 효율적인 상담 연계를 위해 ‘다이렉트 콜’을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 기관은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행사 등에 대한 상호지원 △정보교류 및 대외홍보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김윤영 서민금융진흥원 원장은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하는 분들 중에는 경제적 어려움만큼이나 우울증 등 정신적 문제로 힘들어 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센터 상담사가 서민금융상담은 물론 게이트키퍼의 역할까지 수행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