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07:05
> 뉴스 > 뉴스 > 산업 | 단신/보도자료
     
현대·기아차, 북미 등 주요 거점 권역본부 설립…자율경영 체제 가속
2018년 06월 18일 18:20:18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북미와 유럽, 인도에 각각 권역본부를 설립하고 글로벌 현장에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는 현장 중심의 자율경영 체제를 가속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글로벌 현장 중심의 조직개편 차원의 일환으로, 본사 조직을 정비한 이래 신설되는 권역본부를 시작으로 전세계 시장에 대한 권역조직 구성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글로벌 현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설되는 권역 조직은 현대차 △북미 △유럽 △인도권역본부이며, 기아차는 △북미 △유럽권역본부 등이다. 각 권역본부는 해당 지역의 상품 운영을 비롯한 현지 시장전략, 생산, 판매 등을 통합 운영하고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으로 구성된다.

우선 현대차 북미권역본부는 미국 생산판매법인과 캐나다, 멕시코 판매법인이 포함되며, 유럽권역본부는 체코와 터키 생산법인을 비롯해 현지 판매법인들로 이뤄진다. 또 인도권역본부는 인도 생산/판매법인이 포함된다. 기아차 북미권역본부는 미국과 멕시코의 생산판매법인과 캐나다 판매법인이, 유럽권역본부는 슬로바키아 생산법인과 현지 판매법인들로 구성된다. 각 권역본부 내에는 기획, 재경, 상품, 고객경험 등 별도 조직도 신설된다.

현대·기아차는 2019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각 사 특성에 맞춘 권역본부를 단계적으로 도입해 글로벌 자율경영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권역 별로 한층 정교해진 현지 맞춤형 상품 전략과 운영이 현장 주도로 이루어질 전망이며, 권역의 권한과 책임이 확대될 경우 해외 우수 인재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자동차 사업 환경이 급변하고 기존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경쟁이 이뤄지는 현 상황에서 지속 성장을 위한 근본적인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조직 개편은 글로벌 사업 현장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미래의 성장 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각 지역의 권역본부장은 글로벌 감각은 물론 오랜 기간 해외시장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시장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인물들로 구성된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장에는 이용우 브라질법인장 부사장 △유럽권역본부장은 최동우 유럽관리사업부장 부사장(승진) △인도권역본부장은 구영기 인도법인장 부사장이 임명됐다. 기아차 △북미권역본부장은 임병권 현대차 사업관리본부장 부사장 △유럽권역본부장은 박용규 유럽법인장 부사장(승진)이 임명됐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G70 신차효과 없었다…현대차 호조에도 제네시스 ‘뒷걸음질’
· 현대·기아차, 러시아 월드컵 특수 ‘정조준’…국내 반응은 ‘글쎄’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