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문수 ˝자유한국당 지켜낼 것˝
[정치오늘] 김문수 ˝자유한국당 지켜낼 것˝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8.06.19 1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1박2일 워크숍…유승민·안철수 불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뉴시스

김문수 ˝자유한국당 지켜낼 것˝

6·13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백의종군의 자세로 자유한국당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위대한 가치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 해체'를 언급한 바 있다.

김 전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 선거에서 패한 사람이 말이 많다고 비판하시겠지만, 우리 당을 해체하겠다는 말을 듣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김 전 지사는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는 정당"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는 누가 지키겠나. 자유한국당을 지켜낼 것이다. 위기의 자유한국당을 바로잡기 위해 더 많은 변화와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1박2일 워크숍…유승민 불참

바른미래당이 6·13 선거 참패 수습책 마련을 위해 18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워크숍을 진행 중이다. 다만 미국으로 떠난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와 유승민 전 대표는 불참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워크숍 자리에서 ˝화학적으로 융합된 바른미래당이 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바른미래당 안에 개혁보수니, 중도개혁이니 (정체성) 논란이 있었고 일부 언론에서 근거 없는 결별설이 나오기도 했다˝면서 ˝저는 두 달 남짓한 비대위 기간 동안 우리당의 노선 정체성 확립을 제1의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승민 전 대표는 워크숍에 참석하지 않았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하섭 2018-06-19 23:24:15
김문수애국지사만이 자유한국당을 살릴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