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22 일 13:32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황교익 김종필 애도 비판…北인권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기자수첩> ˝고문과 인권유린과 독재˝에 분노하는 정의로운 심장이라면…
2018년 06월 25일 06:13:00 윤진석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먹을 것이 없어 시체더미에서 꿈틀대는 구더기를 먹는 이들도 있었다. 수용소에서 죽어나간 시체더미들을 얕게 묻는 탓에 어느 개는 팔 한쪽을 물고 돌아다녔다.”

지난 3월 한변 주최 강제북송 저지 토론회에서 나온 한 탈북자의 발언이다. 한변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의 약칭이다.

30대로 보이는 탈북 여성이었는데, 북한의 강제수용소 당시의 경험을 들려주는 것이 괴로운지 몇 번이고 눈물을 훔쳤다.

그럼에도 용기를 내 끝까지 발언했다. 이유는 “감옥의 문은 바깥에서 열어야 한다”는 말을 믿기 때문이라고 했다.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지 않겠냐는 뜻에서였다.

실제 강제수용소의 비참한 상황을 여러 탈북자들이 증언한 이후 북한도 조금씩 변화의 기미를 보인다고 여성은 말했다. 탈북자들끼리 주고받는 소식들에 의하면, 교도관들에게 마구잡이로 맞던 때에서 이제는 가급적 눈에 보이지 않는 곳을 얻어맞는 것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북한 인권을 언급하는 것은‘볼드모트 급’으로 어려운 일이다. 책 <해리포터>에서 볼드모트는 사악한 마법사다. 마을사람들은 두려운 나머지 그 이름을 감히 언급하기를 꺼려한다.

마찬가지로 남북관계 개선이 급물살을 타는 요즘,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눈총을 받는, 불편한 화두다.

북한 통치자를 자극해 평화 해빙기에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는 논리가 암묵적으로 팽배한 이유에서다. 그래서 참으로 활동하기 어렵다는 게 북한 인권 활동가들의 전언이기도 했다.

지난 23, 24일 양일에 걸쳐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를 애도하는 정치권에 대해 가열찬 비난을 가했다.

“박정희시대가 그리운가. 독재가 그리운가. 아서라. 반역사적 행위를 멈추라.” “김종필은 총으로 권력을 찬탈하였다. 독재권력의 2인자로서 호의호식하였다. 민주주의를 훼손하였다. 그의 죽음을 애도하지 말라.”“그의 시대가 그리운가. 쿠데타와 고문과 인권유린과 독재와 분열과 냉전과 지역이기와 정치야합 시대의 종말을 고통스러워하시라.”“그는 마지막까지 평화와 통일을 방해한 사람이었다. 정말이지 징글징글했다. 이런 정치인의 죽음을 애도하라고?”

황 칼럼니스트는 방송에 자주 등장하는 셀럽이기도 하지만, 남북정상회담 당시 만찬 메뉴를 기획한 인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오늘(24일) ‘황교익의 김종필 애도 비판 논란’ 양상을 보면서, 그에게 묻고 싶은 것이 떠올랐다.

북한은 민주주의와는 거리가 먼 3대세습 유일의 독재체제 국가다. 90년대 초반 300만 명의 아사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들릴 때도 통치자들은 체제 유지를 위해 핵 만드는 데 열중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고모부 장성택 처형 등 엄청난 숙청을 무자비하게 감행했다.

김태훈 한변 상임대표, 강철환 북한전략센터대표 지적에 따르면 지금도 북한은 강제북송,  인신매매, 성 노예 실태, 정치범 수용소 등 처참한 인권 문제를 겪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는 북한인권 문제 개선 언급 한 마디도 못한다고 씁쓸해 한 바 있다.

황 칼럼니스트는 북한의 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 김종필 전 총리에 분노할만한 뜨거운 민주주의 심장이 있는 정의로운 칼럼니스트의 생각이 궁금하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 <강상호의 시사보기>통일이 되면 북한 사람도 대통령이 될 수 있나요?
· 유호열, “대북 관계, 과거와 완전히 다른 상황”
· [송민순 파문]文 흔드는 북풍, 안희정 불러낼까
· [송민순 파문] 문재인, 반박자료 공개…3차 TV토론 난타전 예고
· 북한억류 美 웜비어 사망, 한미정상회담 영향은?
· 한국당은 왜 종북 프레임에 집착할까?
· [풀인터뷰] 이장호 “남북정상회담으로 北주민 숨통 트였으면”
· [이병도의 時代架橋] 美·北 시각차-한반도 제2분수령
· [풀인터뷰] 하태경 “北, 핵 숨기면 자동 제재해야”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담연 2018-06-30 16:30:19

    북한의 사정은 우리의 지난 80년대 수준이라고 한다.
    우리는 어떠했는가?
    80년의 인권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냐?
    광주 대 학살은 어느 나라의 일이던가?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해라.
    지금의 뭐 대단히 나아졌나?
    갑질사건이 빈번하고 해고 노동자의 문제가 아직도 해결을 못 찾고 있다. 똥묻은 개가 재 묻은개 나무라는 격이다.신고 | 삭제

    • 틀린말 아니다 읽어봐용 2018-06-25 08:49:05

      나라위해서 일하기보다는 본인의 질긴권력욕을 채우기 위해서 일했다고 봐야..솔직히 훈장받을 자격은 없지요.신고 | 삭제

      • eogksalsrnr 2018-06-25 08:37:53

        말꼬리 잡지 말고 jp 가 무궁화대훈장을 받을만한 사람인가 아닌가가 중요하지
        여기서 북한 인권 얘기가 왜 나오는데?...
        북한인권이 개판인거 우리가 모르지 않고 우리가 읊어봐야 계네들이 안 들어주면 그만인데
        왜 북한인권을 jp 훈장하고 엮는단 말인가...신고 | 삭제

        • 안토니오 2018-06-25 07:53:00

          고김종필님이나 북한이나 도낀개낀 아닌가?
          세습이나 쿠테타나 민주사회에서 바람직한 모범은 아니지요.
          고김종필님 훈장주면 김정은이도 줘야지.신고 | 삭제

          • 파이터 2018-06-25 07:41:42

            북한하고 우리하고 동일선상에서 생각하라는 거냐 기레기야!신고 | 삭제

            • 달나라 2018-06-25 07:31:25

              그래도 망자한테 무슨 저런 말까지.. 참 그러네신고 | 삭제

              • 일상에 감사 2018-06-25 07:31:15

                황교익 그자가 뭔데 콩나라 팥나라 하는가? 정녕 당신 머리속에 공정이란 단어가 있는가?
                인권 운운하지마. 너의 더러운 속이 훤히 보인다신고 | 삭제

                • 양심수 2018-06-25 07:27:39

                  JP가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으로 치면 지금 종북좌파 정권보다 10000배나 크다신고 | 삭제

                  • 하순동 2018-06-25 07:00:23

                    당신 맛 칼람이나 사실대로 잘하셔요 가끔 정치쪽으로 발언삼가하시기를..신고 | 삭제

                    • 기레기 2018-06-25 06:51:09

                      기레기 말 재밌게하네. 황교익처럼 직접 당한사람이면 니가 그따위로 얘기할수있을까?
                      북한인권까지 우리가 신경써야되냐? 러시아까지 철도랑 송유관 뚫고 돈만벌면 되는거 아니냐?신고 |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