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서 ‘뺑소니’ 대구서 ‘절도’…20대 구속
성남서 ‘뺑소니’ 대구서 ‘절도’…20대 구속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8.07.0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훔친 차로 뺑소니 사고를 낸 뒤 전국을 돌며 절도 행각을 벌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9일 대구 서부경찰서는 뺑소니 사고를 내고 도망친 후 전국을 돌며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 등)로 A(20)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7시46분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한 교회에서 소렌토 차량을 훔친 뒤, 같은 날 오후 9시2분께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한 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B(70) 씨 등 2명을 치는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가 나자 차량을 버리고 고향인 대구로 도주한 A씨는,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절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수도권과 대구를 돌며 총 8회에 걸쳐 41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