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신한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수색 재개
경찰, 투신한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수색 재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8.07.1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경찰은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의 노출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중 강물에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스튜디오 실장 정 모씨에 대한 수색을 10일 재개했다.

앞서 정 씨는 9일 오전 자신의 차량에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 1장을 남긴 채 경기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목견한 행인의 신고로 경찰은 정 모씨에 대한 수색 작업에 나섰으나 찾지 못했다.

이에 경찰은 이틀째 수색을 재개, 한강 주변을 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여전히 비가 내리는 데다 강 수심이 올라가는 등 악조건이 이어져 정 씨의 행방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투신 자작극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자살로 결론이 나면 정 씨 혐의와 관련해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수사를 종결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