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극복위해 한의약 난임치료 건보적용과 국가지원 필요"
"저출산 극복위해 한의약 난임치료 건보적용과 국가지원 필요"
  • 설동훈 기자
  • 승인 2018.07.1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협, 강석진 국회의원실과 공동으로 토론회 개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 대한한의사협회는‘한의약 난임치료사업 제도화를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 ⓒ대한한의사협회

최근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의 현명한 극복을 위해서는 한의약 난임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국가적 차원의 다양한 지원사업 추진 등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강석진 국회의원(자유한국당)과 공동으로 지난 11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한의약 난임치료사업 제도화를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날 강석진 의원은 “국내 출산율은 224개 나라에서 219위로 ‘심각’ 단계에 돌입한 지 오래이며, 초저출산국에 접어든 이 후 이를 극복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제도와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의약 난임치료에 대한 제도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난임 부부들의 고통을 치유하고 우리사회의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로 오늘 토론회 자리를 주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개선 방향(이은경 대한한의사협회 기획이사) △한의약 난임치료의 효과성 분석 및 제언(김동일 대한한방부인과학회장) △지자체 한의난임사업 결과 및 제언(이진윤 익산시 보건소 보건사업과장)’ 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은경 대한한의사협회 기획이사는 "2006년부터 난임치료 지원정책(양방의 보조생식술 지원사업)이 도입됐으나 초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데 새로운 정책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의 난임치료사업에 대한 정부지원 필요성에 국민의 96.8%가 찬성하고, 한의약 난임지원사업이 정부차원에서 시행될 경우 90.3%가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보건복지부의 2012년 조사결과를 소개했다.

김동일 대한한방부인과학회장은 "보다 더 효과적인 사업을 위해서는 난임 예방과 생식건강증진을 위한 한양방 협진 및 예방한의학적 접근과 적절한 대상자 선정·관리를 통한 치료 효율 제고, 진료 한의사 및 사업 담당인력 교육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