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20:08
> 뉴스 > 오피니언 | 김웅식의 正論직구
     
[김웅식의 正論직구]국적불명의 외계어와 언어순화
2018년 07월 25일 09:31:14 김웅식 기자 212627@hanmail.net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웅식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탤런트가 재벌3세와 결혼을 했는데 시집살이가 만만치 않았던 것 같다. 시기심 많은 시누들은 넘어야 할 벽이었다. 가족 모임이 있을 때 미국서 유학생활을 한 시누들은 영어로 말을 주고받으며 들어온 사람을 은근히 무시하고 소외시켰다고 한다. 시누들은 자기들만의 소통 방식으로 벽을 쌓고 있었던 것이다.

재벌가 며느리 신세처럼 자본주의 사회에서 우리를 소외시키는 것은 많다. 그 가운데 하나는 회계언어가 아닌가 한다. 미지급금, 대손충당금, 선수금, 유동부채, 미청구공사…. 기업의 재무제표를 보면 외계인들이 쓸 법한 낯설고 어려운 용어가 많이 등장한다.   

소위 기득권을 가진 자들은 언제나 어려운 용어로 평범한 사람들을 주눅 들게 한다. 마치 한문을 써야만 기득권을 유지할 수 있었던 조선시대 사대부들처럼 자본주의 사회에서도 자본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주지 말아야 하는 경우도 있는 듯하다. 회계 문맹인 대다수 국민을 속이는 분식회계가 똬리를 틀 수 있는 차단막 역할을 회계언어가 하는 것이다. 
 
국민이 회계를 어렵게 여겨 쉽게 다가서지 못하는 것은 회계 전문가의 책임이 크다. 외계어 같은 용어로 회계장부를 만들어왔으니 국민이 쉽게 접근할 수 없었다. 회계용어를 평범한 국민들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쉬운 말로 순화해야 하지 않을까. 

최근 어렵고 낯선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순화하려는 움직임들이 눈길을 끈다. 

국방부는 최근 군대에서 통용되는 부적절한 언어와 어려운 행정 용어를 퇴출하는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깔깔이(방상내피), 짬찌(신병), 화이바(헬멧), 쿠사리(면박)가 군대에서 사라지게 될 것 같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은어와 일본식 표현, 외래어, 권위적인 행정 용어, 낯선 한자어를 적극적으로 찾아내 다른 말이나 쉬운 용어로 바꿀 계획이라고 한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선고를 받을 당시 헌법재판소의 선고문은 아직도 회자되고 있다.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이 탄핵 선고문을 22분 동안 낭독했는데, 어려운 법률 용어가 난무할 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선고문에는 알아듣기 쉬운 용어가 많았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이유에 대해 쉽게 알 수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공판의 부장판사가 쉬운 법률 용어를 사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1심 선고공판을 맡은 김세윤 부장판사는 100분 넘게 판결요약본을 읽으면서 이해하기 어려운 법률 용어를 쉽게 풀이해 설명했다. 이런 친절한 모습은 전에 보지 못했던 것으로 국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10~30대가 많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선고문이 쉬워 이해하기 어렵지 않았다”는 글이 많았다. 이에 더 나아가 법률 용어를 간단히 설명하는 글이 상당 기간 인기를 끌기도 했다. 법률 용어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자 법조계에선 최근 ‘알기 쉬운 민법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어려운 법률 용어를 순화하기로 했다.

용어순화가 절실한 분야 중 하나는 건설이다. 건설현장에는 국적불명의 복잡하고 낯선 용어가 난무한다. 업무란 말보다 ‘노가다’, 끝보다 ‘시마이’란 단어가 실생활에도 쓰일 정도로 고착화돼 있다. 이 외에도 할당량을 뜻하는 ‘야리끼리’, 지렛대란 뜻인 ‘빠루’, 운반이란 뜻의 ‘곰방’이 쓰인다. 건설업이 일제 때 국내에 정착했기 때문인지 건설용어에는 아직도 일본식 표현이 많이 남아 있다.

복잡하고 낯선 건설용어는 쉬운 우리 말로 순화해야 한다. 근로자가 현장에서 일을 배울 때 쉬운 용어를 듣고 사용한다면 일의 능률은 올라갈 것이다. 듣도 보도 못한 낯선 용어로 의사소통을 하려 한다면 자칫 착각이나 오해를 불러 안전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건설용어를 순화하려는 노력은 일찍부터 있어 왔다. 현대건설은 건설현장에서 일본어와 외래어를 추방하고 우리말을 정착시키기 위해 ‘건설용어 우리말 쓰기’ 운동을 1999년부터 추진해 왔다. 해마다 시범현장을 지정하고, 한글날에 건설용어 우리말 쓰기 추진대회를 열었고, 국내 현장에 우리말 건설용어집을 배포했다. ‘건설용어 우리말 쓰기 홈페이지’를 개설해 우리말 용어록도 제공하고 있다.

한때 한자나 외래어를 많이 섞어 사용하면 유식해 보인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다. 언어사용에 무지했던 것이다. 말글 밭에 잡풀 언어가 무성하면 우리 말글이 제대로 자라지 못한다. 말글의 순화는 사람들의 의식에 영향을 미치기에 우리의 말글을 다듬고 가꾸는 일에 게을러서는 안 될 것이다.

말이 올라야 나라가 오른다. 우리말에 도사리고 있는 어려운 한자나 일본식 표현, 은어 등을 찾아내 다듬고 개선해야 한다. 현재 국민의 언어생활 향상을 위한 정부기관인 국립국어원에서 우리 말글을 순화하는 작업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 이처럼 사회 각 분야에서도 언어순화를 위한 노력들이 횃불처럼 타오르기를 기원해 본다.  

담당업무 : 산업부 소속으로 칼럼을 쓰고 있습니다. 2004년 <시사문단> 수필 신인상
좌우명 : 안 되면 되게 하라.
     관련기사
· [김웅식의 正論직구]이모작 독서
· [김웅식의 正論직구] 1%의 중요성
· [김웅식의 正論직구] 4대강과 반딧불이 군무(群舞)
· [김웅식의 正論직구] 격려금과 슬픈 종이학
· [김웅식의 正論직구]플라스틱으로 사라지는 피라미
· [김웅식의 正論직구]청계재단과 건설사의 약속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