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이름만 바뀐 국회 특활비
[만평] 이름만 바뀐 국회 특활비
  •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 승인 2018.08.15 06: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 ⓒ 시사오늘 이근

국회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특수활동비’ 폐지에 합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말대로 ‘의정사에 남을 쾌거’라고 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우리 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안다’고 했던가. 알고 보니 국회가 폐지한다던 특수활동비는 총 62억7000만 원의 24% 정도 되는 교섭단체 몫 15억 원 정도란다. 게다가 국회는 특수활동비를 폐지하는 대신, 그 일부를 업무추진비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체 특수활동비가 뭐기에 국회는 국민의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눈 가리고 아웅’ 하려 하는가.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놈이그놈이다 2018-08-15 11:05:44
ㅂㄱㅎ보다 더한놈들 너무많다
국회해산 촛불집회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