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전대⑦] 박광온 ˝문재인 대통령 성공이 국민의 성공˝
[민주당전대⑦] 박광온 ˝문재인 대통령 성공이 국민의 성공˝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8.08.2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한반도 평화 민중운동 시작하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 후보 정견발표하는 박광온 후보.

박광온 ˝문재인 대통령 성공이 국민의 성공˝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치러진 최고위원 후보 정견발표의 일곱 번째 차례는 기호4번 박광온 후보였다. 박 후보는 슬로건으로 '문재인의 대변인, 당원의 대변인 박광온'을 내세웠다.

박 후보는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는 결코 나라다운 나라를 위한 혁신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물처럼 바다를 향해 가는 문재인 대통령을 혼자 가게 해선 안 된다. 거대한 강물이 돼서 함께 도도하게 흐르자"고 말했다.

또한 박 후보는 "제가 최고위원에 출마한 이유는 한 가지다. 촛불혁명의 위대한 국민을 문재인 시대의 성공한 국민으로 모시기 위해서"라면서 "문재인이 성공해야 국민이 성공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적폐세력이 망가뜨린 나라를 국민들이 고치도록 돕고 있다. 집수리는 날이 좋을 때 해야한다."면서 "제가 최고위원이 되어 앞장서겠다.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최고위원 선거 후보 정견발표하는 설훈 후보.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설훈 ˝한반도 평화 민중운동 시작하자˝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정견발표의 마지막 차례는 기호3번 설훈 후보였다. 설 후보의 캐치프레이즈는 '중심을 잡을 사람 듬직한 설훈'이었다.

설 후보의 연설은 다른 후보들과는 약간 궤를 달리했다. 설 후보는 "제가 오늘 최고위원에 떨어져도 할말은 꼭 해야겠다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당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가 처해있는 상황에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대한민국의 문제에 대해 말하려 나왔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설 후보는 "한반도를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이 서로 불신의 늪에 빠져서 외교 상황이 어려움이 많다"면서 "우리 운명을 결정하는 일에 우리가 쳐다만 봐서 되겠는가. 대의원 여러분께 호소한다. 우리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설 후보는 "우리는 촛불혁명을 성공했다. 몇 백명이 시작해서 천 칠백만이 넘어가는 광경을 봤다. 여기 교훈이 있다"면서 "한 손에는 촛불을 들고 한 손에는 태극기를 들고 우리가 말하는 바를 외쳐야 한다. 북한은 핵을 포기하고 미국은 북한과 수교하라고 말해야 한다. 전국민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까지 설 후보는 "이 운동을 성공시켜야 대한민국이, 경제도 다시 살아난다"면서 "저와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