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
제주특별자치도,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
  • 설동훈 기자
  • 승인 2018.09.13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격차 해소 위한 표준임금제 연구 등 처우 개선방안 발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을 위해 도내 간호대학 졸업자가 관내 의료기관에 취업할 경우 취업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을 최종 확정·발표했다.

13일 도에 따르면 대한간호협회가 최근 발간한 ‘대한간호’ 통권 제265호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의 경우 계속된 간호대학 신설과 증원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5년과 2016년 각각 270명과 300명의 졸업자 중 절반 이상인 54.1%(146명)와 53%(159명)가 타 지역에 있는 의료기관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가 타 지역보다 낮은 임금에다 업무 강도마저 높아 신규 간호사들이 지역 내 근무를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도비 138억8000만 원을 투입, 간호사를 비롯한 간호인력의 도외 유출을 방지하고 경력단절 간호인력 재취업 지원을 통해 도내 의료기관의 만성적인 구인난 해소함으로써 보다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도민들에게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마련한 ‘간호인력 처우 개선방안’에 따르면 먼저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문제 해결을 위해 도내 간호대학 졸업자가 관내 의료기관에 취업할 경우 취업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수도권 대형 병원과 도내 의료기관 근무인력의 임금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표준임금제를 연구하고 야간근무자(3교대 근무)에 대한 보상체계도 마련, 시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읍·면지역 의료기관 근무 간호인력에 대해 처우개선비를 지원하고 의료기관 간호인력 기본인건비 부담 외에 발생하는 초과인건비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지원 가이드라인에 준해 지원하고 장기적으로는 의료기관 행복통장제도 도입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이외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협의를 통해 도내 보건교사 배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송월숙 제주특별자치도간호사회 회장은 “도내 간호사가 일한만큼 임금을 통해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체계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이번 대책 발표로 도내 간호사의 이직율을 해소하고 안정적 일자리가 제공돼 지금까지 겪어온 만성적인 간호사 부족 문제가 해결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는 선거기간 중이던 지난 5월 9일 제8호 공약으로 간호사 등 간호인력의 처우 개선을 위해 3교대 야간근무에 대한 보상체계 확립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