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09:49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역사로 보는 정치] 조선 격동기의 숨은 영웅 정희왕후와 배현진
“한국당에는 정희왕후와 같은 걸출한 여성 정치인이 필요”
2018년 10월 01일 00:10:49 윤명철 논설위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명철 논설위원)

정희왕후는 조선 전기 정치적 격동기의 숨은 영웅이다. 세조가 한명회와 함께 김종서-황보인 등을 제거하기 위한 계유정란에 나서기 직전 갑옷을 입혀줘 용기를 북돋아줬다.

정희왕후는 정치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세조의 뒤를 이은 예종이 즉위 14개월 만에 승하하자 요절한 큰아들 의경세자의 둘째 아들 자산군을 후대 왕으로 삼았다.

물론 자산군인 성종의 즉위는 희대의 전략가 한명회와 며느리 인수대비의 정치적 타협의 소산이었지만 왕실의 가장 큰 어른 정희왕후의 지지와 후원이 없었다면 후대 왕권을 놓고 대혼란을 초래할 수도 있었다.

정희왕후의 정치력은 이때부터 빛을 말한다. 그녀는 13세 어린 나이에 즉위한 성종 대신 7년간 수렴청정을 맡았고, 한명회, 신숙주와 같은 노회한 공신들과 정치적 타협을 통해 성종이 친정(親政)을 할 수 있는 완벽한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야심 많은 며느리 인수대비가 월권하지 못하게 견제 역할도 충실히 했다.

만약 정희왕후가 없었다면 조선은 세조와 성종에 이르는 정치적 격변기를 제대로 극복하지 못하고 치열한 정쟁의 소용돌이에 빠져 대혼란에 빠질 수도 있었을 것이다.

   
▲ 성종이 정희왕후를 위해 만든 창경궁(좌) 배현진 한국당 비대위 대변인(우) 한국당에는 정희왕후와 같은 여성 정치인이 필요하다. 정희왕후는 화려한 역할을 하려 하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시대적 역할에 충실했다. ⓒ뉴시스

난파선 자유한국당이 좀처럼 부활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당내 계파 갈등은 잠시 활동을 멈춘 활화산일 뿐이다.

아울러 홍준표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 등 올드보이들은 내년 초 전당대회에서 당권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 국민이 원하는 대안 세력이 아닌 제1야당의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구태 정치세력의 모습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에는 정희왕후와 같은 여성 정치인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정희왕후는 화려한 역할을 하려 하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시대적 역할에 충실했다. 지아비 세조가 정란에 나설 때 갑옷을 입혀주며 용기를 줬고, 자신의 아들인 예종이 급서한 혼돈의 시절에 똑똑한 손자 자산군을 보위에 오르게 해 정국을 안정시켰다.

또 노회한 정객들이 득실거리는 정치판에서 수렴청정을 통해 성종이 친정(親政)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았다.

한국당 배현진 비대위 대변인은 보수진영의 입장에서 볼 때 소신과 ‘배짱’을 갖춘 정치인이다. 배현진 대변인은 지난 6·13 재보궐선거에서 패배했지만 선거운동 내내 돌풍을 일으키며 한국당의 간판스타로 떠올랐다. 미완의 신인 정치인 배현진이 노회한 이미지로 무장된 자유한국당의 위기를 극복해줄 구원투수로 기대를 받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배 대변인은 홍준표 키드라는 태생적 한계가 있다. 배 대변인이 갖고 있는 이미지와 달리 정치적 후견인으로 볼 수 있는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6·13 지방선거 참패의 최고 책임자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둘째라면 서러워할 ‘막말정치’의 대표 격이다.

또한 배현진 대변인이 정희왕후와 같은 시대적 역할을 맡을 능력이 있는지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 하지만 제1야당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한국당의 기존 정치인과 다른 개혁의 정치력을 보여준다면 배현진은 보수진영의 새로운 리더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 [역사로 보는 정치] 보수가 박정희와 김영삼을 함께 기억해야 할 이유
· [역사로 보는 정치] 현대판 사화(士禍)…개헌이 답이다
· [역사로 보는 정치] “비정한 군주는 권력을 얻었지만, 백성은 삶을 잃었다”
· [역사로 보는 정치] 시대정신을 외면한 최영과 2018년의 자유한국당
· [역사로 보는 정치] 대권 문턱에서 무너진 안평대군과 이회창…‘데자뷰’
· [역사로 보는 정치] 용렬한 군주 선조와 보수야권 지도자들
· [역사로 보는 정치] 자만심으로 몰락한 남이, 그리고 우병우
· [역사로 보는 정치] 섹스 스캔들로 대권문턱에서 무너진 양녕과 안희정
· [역사로 보는 정치] 폐비 윤씨와 전직 영부인의 불행
· [역사로 보는 정치] 광해군과 인조의 데자뷰…한국 대통령
· [역사로 보는 정치] 큰그림 흥선대원군 vs 사천 논란 홍준표
· [역사로 보는 정치] 예송논쟁과 이희호 경호 특혜 논란
· [역사로 보는 정치] 탐관오리 척결 거부한 중종과 김기식 논란
· [역사로 보는 정치] 임진왜란 재촉한 당쟁과 與野의 험구
· [역사로 보는 정치] 서희의 통큰 담판과 남북정상회담
· [역사로 보는 정치] 조선을 망친 세도정치와 여야의 공천갈등
· [역사로 보는 정치] 이차돈의 순교와 정답 없는 대한민국 보수
· [역사로 보는 정치] 신문왕의 민족통합정책과 탈북 여종업원 북송 논란
· [역사로 보는 정치] 왕건의 삼한통일과 보수 단일화
· [역사로 보는 정치] 가쓰라·태프트 밀약과 북미정상회담
· [역사로 보는 정치] 무너진 조선의 민생 현장에서 배워야 할 것은?
· [역사로 보는 정치] 유성룡의 충언과 자유한국당의 비극
· [역사로 보는 정치] 역사를 바꾼 설계자, 한명회와 김종필
· [역사로 보는 정치] 인조의 표창을 거부한 김상헌과 자유한국당의 내홍
· [역사로 보는 정치] 사림의 당쟁과 요원한 국회 정상화
· [역사로 보는 정치] 순조의 민생난과 경고등 켜진 한국경제
· [역사로 보는 정치] 일본군을 위로한 고종과 현실인식
· [역사로 보는 정치] 희대의 간신 임사홍과 인재 발탁
· [역사로 보는 정치] 갑신정변의 실패와 노동시장 유연화
· [역사로 보는 정치] 순조의 가뭄 수습책과 자영업자
· [역사로 보는 정치] 과전법 실패와 국민연금 대란
· [역사로 보는 정치] 淸의 만한병용책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
· [역사로 보는 정치] 조선 수취제도와 2018년 경기 침체
· [역사로 보는 정치] 조선 망국의 주역 고종과 난국에 빠진 한국
· [역사로 보는 정치] 고려 몰락의 촉진제 음서제와 우리법연구회
· [역사로 보는 정치] 시모노세키 조약과 평양 공동선언
윤명철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건아니잖아 2018-10-15 12:21:48

    진짜 이런 기사는 어떤 생각으로 쓰는건지
    내일은 홍준표는 세종이고 김무송은 충무공과
    동급이다란 글을 쓰지그러냐신고 | 삭제

    • 이명박근혜 2018-10-03 20:01:36

      이런 저질스러운 기사는 간만일세 더러운 자한당을 옹호하는거니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