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소유 주택 연면적 157만5832평…서울·경기·제주 순
외국인 소유 주택 연면적 157만5832평…서울·경기·제주 순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8.10.02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특정 지역 쏠림현상 드러나…투기적 요소 없는지 살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외국인(외국법인 포함)이 소유한 국내 주택 연면적이 520만9362㎡(157만5832평)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7월 기준 외국인이 소유한 국내 주택은 일반건축물 8316동(연면적 160만8828㎡), 집합건축물 5만927호(연면적 360만53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내 외국인 소유 국내 주택 수가 일반건축물 2203동(51만422㎡), 집합건축물 1만8453호(연면적 137만9527㎡)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가 일반건축물 1729동(39만6768㎡), 집합건축물 1만6821호(연면적 116만8851㎡)로 그 뒤를 이었다.

일반건축물 연면적별로는 서울과 경기에 이어 제주가 764동(11만7369㎡)로 3위를 차지했고, 집합건축물의 경우 서울과 경기에 이어 인천 3902호(24만3530㎡), 부산 2,518호(18만3575㎡)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외국인 주택도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제주 쏠림현상이 있다"며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도 투기적 요소는 없는지 살펴보고 적절한 대책이 함께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외국인, 외국법인 소유 주택 현황(2018년 7월 31일 기준) ⓒ 김상훈 의원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