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사회문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단편소설집 〈유희〉
[신간소개]사회문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단편소설집 〈유희〉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8.10.0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출판사 문학나무가 사회의 표면적 단상을 이색적 발상과 관점으로 흥미롭게 전개해 나가는 단편소설집 〈유희〉를 출간했다. ⓒ 문학나무

출판사 문학나무가 사회의 표면적 단상을 이색적 발상과 관점으로 흥미롭게 전개해 나가는 단편소설집 〈유희〉를 최근 출간했다.

도서 〈유희〉는 책의 제목과 동명의 1장인 '스토리 유희'를 시작으로 총 7개의 단편으로 구성됐다. 각각의 이야기는 일상의 소재부터 신기술 시대의 배경까지 거대한 사회적 물결 속의 한 개인의 정서적 파편을 신랄하게 다루고 있다.

우선 책의 제목과 동명인 1장 '스토리 유희'는 최근 사회적 문제로 거론되는 아동성추행 사건을 소재로 삼아 독자의 흥미를 이끈다.

어느 날 남자아이 사타구니를 더듬었다는 신고를 접수받은 이 형사는 피의자로 지목된 유치원 교사 소영을 수사하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이 형사는 무심코 어린 시절 새엄마에 대한 환상과 성적욕구를 느꼈던 일을 회상하게 되고, 반대로 소영은 어린 시절 겪었던 끔찍했던 성추행의 경험을 떠올린다. 이야기는 이 형사가 소영에게 공감하고 이해하게 되는 과정을 세밀하게 그려 낸다.

더불어 시어머니와의 비밀을 알게 된 주인공의 심리적 상태를 판피린이라는 소재로 풀어낸 '판피프 판피프'와 휴머노이드 로봇 다나2를 공동구매하며 각자의 삶에 침범해가는 과정을 그린 '마이디어다나' 등 흥미로운 구성의 작품들로 책은 구성됐다.

저자인 김소래 작가는 지난 2016년 첫 소설 〈영혼의 맨살〉로 데뷔, 이듬해 〈예술세계〉에서 단편인 ‘여자가 그를 느낄 때’로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어 2018년 한국 소설가협회의 신예작가로 선정되는 등 문단에 신선한 파란을 일으키는 유망 작가로 꼽힌다.

김 작가는 "책을 통해 독자와의 대화의 장을 만들고자 했다"며 "스토리에는 사람을 치유하는 능력이 있다. 사람들이 스토리를 만들고 듣고 읽고 보기를 좋아하는 것은 누구나 끊임없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내면의 유희를 즐기는 동질성 때문인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