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항소심서 집행유예 4년…“더 열심히 일하겠다”
신동빈, 항소심서 집행유예 4년…“더 열심히 일하겠다”
  • 변상이 기자
  • 승인 2018.10.0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변상이 기자)

▲ 서울고법 형사8부는 5일 열린 신 회장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국정농단 뇌물공여 및 경영비리 혐의로 구속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심에서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났다. 
 
서울고법 형사8부는 5일 열린 신 회장의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신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롯데면세점 사업권을 재승인해 달라고 도움을 요청한 대가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건넨 혐의, 총수 일가에 508억원의 부당한 급여를 지급하고 롯데시네마 매점 사업권을 몰아주는 등 회사에 778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신 회장은 1심에서 경영비리 혐의에 대해 징역 1년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나, 뇌물공여에서는 징역 2년6개월 및 추징금 70억원이 선고돼 구속됐다. 1심에서 두 혐의는 각각 따로 진행됐지만, 항소심에선 신 회장 측 요청에 따라 병합돼 한 재판부에서 진행됐다.

이날 신 회장은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오면서“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더 열심히 일하겠다. 감사하다”는 심경을 전했다.

담당업무 : 백화점, 마트, 홈쇼핑, 주류, 리조트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한번 더 역지사지(易地思之).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