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수 09:29
> 뉴스 > 기획 > 특집 | 선샤인CEO
     
[선샤인CEO]SK하이닉스 박성욱, 메모리 시장 'NO.1' 준비 끝
2018년 10월 12일 16:04:20 손정은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 1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SK하이닉스는 2분기 사상 최대 분기 경영 실적을 경신했다. ⓒ뉴시스

최근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공장 M15 준공에 들어가면서, D램과 더불어 낸드플래시에서도 최강자가 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에 따라 메모리 시장에서 입지를 굳건히 하는 SK하이닉스 중심에 있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에 이목이 쏠리는 눈치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SK하이닉스는 2분기 사상 최대 분기 경영 실적을 경신했다. 매출액 10조3705억 원, 영업이익 5조5739억 원, 순이익 4조3285억 원으로 모든 부문에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분기는 우호적인 메모리 수요 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큰 폭의 출하량 증가를 기록하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 분기 대비 각각 19%, 28% 증가했다.

이런 견고한 실적의 바탕에는 공감과 신뢰를 중시하는 박성욱 부회장의 신념이 녹아있다. 지난 10일 창립기념사에서 박성욱 부회장은 "공감과 신뢰로 최고 회사(Best in Class Company)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자"고 전했다.

특히 박 부회장은 다소 낯설 수 있는 반도체라는 분야를 광고를 통해 친밀함과 소비자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다.

지난 4월 말 론칭된 SK하이닉스 광고는 '반도체 의인화'라는 독특한 방식을 택하며 졸업식을 맞은 반도체들이 스마트폰, AI 등 여러 첨단 기기들로 보내진다는 스토리라인이다.

보름여 만에 유튜브와 페이스북 조회수 합산 765만 뷰를 넘어서며 호평이 이어졌다. 이후 공개된 후속편 광고 영상들도 유튜브에서 조회수가 3000만 이상을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그는 최태원 SK 회장의 경영 철학인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집중하는 모양새다.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는 매월 1회씩 5회 개최하는 '반도체 상생 CEO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반도체 생태계 강화의 일환으로 2차 협력사에게 맞춤형 경영 컨설팅을 해주는 'Growing Up Together'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SK하이닉스는 청년실업을 해결하고 중소기업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한 '청년희망나눔'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같은 에너지를 느끼고, 같은 긴박감을 느끼고, 같은 열정을 느끼고, 같은 희망을 가지자"라고 35주년 기념사를 말한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공감과 신뢰의 힘을 믿는 그의 신념이 SK하이닉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관련기사
· [선샤인CEO]BGF리테일 박재구, 한국 편의점 글로벌화 첨병
· [선샤인CEO] 오영식 코레일 사장, 무르익는 대륙철도의 꿈
· [선샤인CEO]카카오게임즈 남궁훈, 그가 선도하는 변화들
· [선샤인CEO]함영주 하나은행장의 포용적 금융·위기관리 능력 '반짝반짝'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변했다 박성욱 2018-10-15 23:01:39

    CEO에서 부회장까지 승승장구 하더니,
    직원들을 우습게 본다.
    당신 혼자의 힘으오 거끼까지 올라간건 아닌데, 아랫사람들도 챙겨 주시길...
    올해가 임기 끝이겠지.신고 | 삭제

    • 노동자 2018-10-14 09:36:27

      2018년도 임단협 교섭이 17차까지 진행되는 중에 한번도 보이지 않는 CEO 입니다. 이런식으로 노동자를 외면한다면 선샤인 CEO가 될 수 있을까요? 지금 SK하이닉스 노동자들의 분노는 극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회사 정문앞에서는 CEO를 교섭자리에 앉히기 위한 노동조합의 시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기사를 쓰시려거든 회사의 내부를 잘 살펴서 써주세요. 소통하지 않는 CEO 때문에 회사가 망할수도 있으니까요!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