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경기도 국감, ˝이재명 녹취록 공개˝…´아수라장´
[정치오늘] 경기도 국감, ˝이재명 녹취록 공개˝…´아수라장´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8.10.19 16: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녹취록 공개‧이채익 제소현황 자료 요구에 與 격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19일 정치오늘 키워드는 '경기도 국감 파행' '이재명 지사 녹취록 관련 여야 충돌' 등이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여야는 충돌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녹취록을 틀 수 있는지 국회법 여부를 묻고 틀겠다고 해 여야가 공방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이 지사의 제소 현황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면서 여야가 대립해 파행을 겪었다. 사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담당 공무원들이 준비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시작부터 아수라장이었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고성과 파행으로 이어졌다.

이날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이재명 지사 가족과 관련한 전화녹취가 두 개 있다. 틀고 싶은데 의논 좀 해 달라”며 “과연 도지사로서 자격이 있는지"라고 인재근 행안위 위원장에게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과연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의 자격이 있는가와 경기도민과 국민의 믿음이 달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당은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은 “국정감사와 관계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국감에서 피감기관장 개인의 문제로 자료를 요청한 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같은 당 김한정 의원도 “1천340만 도민의 복지가 걸린 국감장”이라며 “정치공세는 당에 가서 하라”고 제지했다.

이에 조 의원은 “녹취록을 틀 것”이라며 국회법이 되는지 안 되는지만 따져 달라”고 거듭 재촉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여당이 고압적”이라고 비판했다. 또 조 의원을 거들며 “국감과 관계없다는 말이 여과 없이 나오고 있다”며 “서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를 둘러싼 각종 제소 현황 제출 문제로도 여야는 충돌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경기도업무 보고가 끝난 뒤 이 지사를 겨냥하며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성남시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등 정치활동에서 제소한 현황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지사는 “제소는 개인적인 일”이라며 “국정감사는 도민들의 정치적 선택을 받은 도지사의 개인적 사항들을 조사하는 자리는 아니라고 본다”고 거부했다.

과거 이채익 의원을 제소한 것 관련 “공식행사장에서 수건을 돌렸다고 저를 공격했기 때문”이라며 “성남시장이 공식행사장에서 물품을 무상으로 줬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그냥 넘어갈 수 없었다”고 했다.

이 지사의 말을 듣던 조원진 의원은 “해명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여야는 이 지사 제소 자료 제출 관련 갑론을박하다 전날 행안위 국회 파행 책임공방을 놓고 대립했다.

이채익 의원은 “어제도 여당 의원들이 2시간 가까이 참석하지 않아 파행을 겪었다”고 질타했다.

그러자 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어제 서울시 국감장에 야당 (김성태)원내대표가 와서 '난동'을 부렸기 때문“이라고 해 여야 고성을 촉발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중수 2018-10-22 13:03:00
경기도민이 선택한 도지사의 자격을 또 묻겠다는것인지.. 그녹음을 안들어보고 찍은 사람이 또 얼마가 될것인지.. 그저 그자리에서 도지사를 망신주겠다는것인지 원지니와 딱딱이들의 공통점 1.논리가 없다 2.그러므로 무식하다.3.조작된정보의 공급자고 수요자다.4.분에 안풀리면 소리지르고 젊은사람 때려 화풀이하고 떼쓴다.5.대한민국의 발전을 저해하는 그져 잉여인간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