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노무현을 누가 신(神)으로 만드나
인간 노무현을 누가 신(神)으로 만드나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8.10.22 16:32
  • 댓글 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온·오프라인에서 벌어지는 반노(反盧) 몰이와 숙청
박근혜를 만든 것은 '박정희 우상화'임을 기억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지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인 지난 5월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추모관을 찾은 시민이 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노(무현) 전 대통령 돌아가실 때의 상황에 대한 분노와 황망함은 잊을 수 없습니다. 저도 친노니까요. 그래도 이성적이어야 했고 그래 왔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아시다시피, 분위기가 좀 다르죠. 말 한번 잘못하면 역모죄입니다. 뭐든 과하면 안되는데…"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고위직을 지낸 한 인사가 20일 기자에게 조심스레 들려준 이야기다. 일각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을 넘어, '반노몰이'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에 대한 우려였다. 그는 수 차례 자신도 '뿌리부터 친노'임을 강조했다. 이 인사가 하고 있는 우려의 근간은 무엇일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말을 일부 빌자면, 지금은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다. 노 전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뛰어넘어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역대 대통령에 이름을 올렸다. 대선을 앞둔 2017년 4월 4일, 머니투데이 <더리더>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대통령은 그의 친구이자 비서실장 출신인 문재인 대통령이다.

그런데 왜 여권 내부에서도 앞서 말한 '반노몰이'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걸까. 여권 정계의 한 소식통은 2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오프라인도 그렇고, 온라인 분위기가 조금 과격하게 표현하면 마치 '반노 숙청'"이라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인사는 타깃이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혜경궁 김씨' 사건은 한 예다.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 등을 비방한 SNS 계정이 이 지사의 부인이라는 의혹이 골자다. 이는 순식간에 노무현을 따라 인권변호사가 된 친노인사이자, '전투형 노무현'이라는 별명까지 있었던 이 지사를 '숙청'의 대상으로 만들었다. 최근 몇몇 유명 팟캐스트 운영자를 비롯한 '과거의 아군'들도 예외 없이 적폐의 딱지가 붙었다.

기자도 과거 이 지사와 관련된 기사(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6920 )을 썼을 때 상당한 수준의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심지어 누군가는 이 지사와 기자가 어떤 사이냐고 묻기까지 했다. 당연히 완벽에 가까운 무관계다. 기사는 이 지사를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내용도 아니었다. 그러나 이로 인해 기자도 '반노' 리스트 귀퉁이에 나도 모르게 이름을 올렸을지도 모르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이다. 이러한 '반노몰이'의 죄목은 노 전 대통령의 정신에 대한 훼손이라지만, 그가 상징하는 시대정신에 대한 이야기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를 거듭하다 본질을 분실한 왜곡된 상징이 마지막에 도달하는 곳은 우상화다.

박정희 대통령이 그랬다. '한국 경제발전의 화신'으로 우상화되면서 군부독재와 인권탄압이라는 과(過)는 상당부분 묻히고 추종자들이 양산됐다. 그리고 박근혜 정부는 그 향수를 일부 딛고 세워졌으며, 처절하게 몰락했다.

물론 당장에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우상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명백한 현황을 제시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작지만 징후가 포착됐다면 경계해야 하는게 아닐까. 이 기자수첩이 그러한 예방주사의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 우리가 이어야 하는 것은 인간 노무현의 정신과 메시지지, 그를 초인(超人)의 경지에 올려 누군가를 가름하는 데 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촛불혁명을 이뤄냈고 지금의 태극기부대를 바라보며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있는 이라면, 확실히 고민해볼 만한 문제다.

니체의 <선악을 넘어서>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을 다시 한 번 인용한다. 괴물과 싸우는 자는 스스로 괴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라.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재연 2018-10-23 16:42:38
저는 상당히 공감되는 글이라고 생각됩니다.
나와 다른 의견이라고 인신공격은 좀 아닌 것 같습니다만.
저는 저런 글이나 말을 꽤 많이 들은 기억이 있거든요.

안그래도 속터지는데 2018-10-23 16:01:45
뭐래니 기자 당신은 노무현을 왜 이렇게 싫어하냐
비교할게 없어서 박정희에 비해?
누가 노무현대통령이 신이라했냐
니들이 너무 조리돌림으로 명예훼손에 조롱을 해내디까
거기에 대응하느라 격해지고 절실해지고 안타깝고 안쓰럽고 그런거지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더니

Nara 2018-10-23 08:48:18
그냥 싫으면 싫다고해 귀한분 이름 낚시나해서 팔지나말고 시사놈들아

야이기래기놈아 2018-10-23 08:25:41
요즘 기자들은 사회적 저변에 대한 자질이 심히 의심스럽니다.
바로 여기 김병묵 기레기를 두고 하는 말이다.

사람들이 노무현을 그리워 하는건..
부정에 의한 희생에 지켜주지 못한.
부채의식이지 기레기 뇌피셜같은 생각이 아니야.

서울정병장 2018-10-23 01:38:30
능력이 안되면 기자수업을 바닥부터 다시 기사 쓰는 연습부터 하시는게 어떨까요?
우선 팩트전제부터 틀리게 시작해
주장하는 바를 위해 어설픈 예와 논리를 들이대니까
이게 글인지 뭔지 헛웃음만 나옵니다. 허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