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박용진 3법' 발의 박용진을 만나다…中 단체관광 재개에 면세점업계 들썩
[모닝오늘] '박용진 3법' 발의 박용진을 만나다…中 단체관광 재개에 면세점업계 들썩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8.11.1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풀인터뷰] 박용진 ˝국가가 유치원 책임지는 시스템 구축해야˝

▲ 박용진 의원은 투명 회계 시스템을 위한 '박용진 3법'을 발의했다. 그러나 한유총은 사적 재산권 침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에 박 의원은 엉뚱한 논리를 갖다 대는 거라고 지적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사립유치원 비리·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를 폭로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촌철살인과 역지사지를 알고 있다. 옳지 않은 길은 타협하지 않고 옳은 길은 가장 먼저 열어온 사람, 믿을 수 있는 실천가다. 날카로운 분석, 해박한 지식, 공감 능력을 우선하는 합리적 진보 정치인 박용진을 만났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03

[지스타 2018] 게임기업 채용 場 마련…타로점 코너 문전성시

▲ G-STAR 2018 게임기업 채용박람회 전경. ⓒ시사오늘 전기룡 기자

지스타 행사장 한편에 마련된 ‘G-STAR 2018 게임기업 채용박람회’(이하 채용박람회). 이곳에는 유독 진지한 눈빛의 참관객들이 모여 있다. 긴장된 표현으로 포트폴리오를 건네는 참관객들의 모습에서는 저마다 게임산업에 종사하고 싶다는 굳은 의지가 느껴졌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04

[듣고보니] 혜경궁 김씨 누구?…이재명 ˝지록위마˝ vs 이정렬 ˝양두구육˝

‘혜경궁 김 씨’는 누굴까. 판도라 상자가 열렸다. 경찰이 "'혜경궁 김 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고 17일 결론 내렸다.  하지만 이 지사는 “정치 경찰” “지록위마(指鹿爲馬)”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사슴을 말이라고 잠시 속일 수 있어도 사슴은 그저 사슴일 뿐"이라며 아무리 흔들어도 도정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02

소외계층 겨울나기 팔 걷어붙인 완성차 업계…직접 온정 전달

완성차 업계가 겨울철에도 지역사회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며 귀감을 사는 모습이다. 특히 업체들은 소외 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고자 저마다 쌀, 연탄, 김장 등의 나눔을 실천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10

[주간필담] ‘보수통합’ 외친 전원책 속내는?

▲ 전원책 변호사가 지난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됐다. 공식 임명된 날짜가 10월 4일이었으니, 겨우 한 달 남짓한 시간 만에 한국당과 결별한 것이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전원책 변호사가 지난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됐다. 공식 임명된 날짜가 10월 4일이었으니, 겨우 한 달 남짓한 시간 만에 한국당과 결별한 것이다. 하지만 해당 기간 동안 전 변호사는 ‘방송인 전원책’이 보여준 시원시원한 태도는 온 데 간 데 없이 ‘친박 끌어안기’를 하며 실망감을 안겼다. 전 변호사는 왜 그랬을까.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406

中 단체관광 재개…'유커 몰려오나' 면세점업계 기대

중국 당국의 ‘한한령’ 해제 분위기에 면세업계는 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사드 보복의 일환으로 금지했던 온라인여행사를 통한 중국인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재개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398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