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오늘] CJ CGV,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50번째 극장 ‘CGV에프엑스’ 개관… 메가박스, 2018년 마지막 오페라 상영작 2편 공개 등
[영화오늘] CJ CGV,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50번째 극장 ‘CGV에프엑스’ 개관… 메가박스, 2018년 마지막 오페라 상영작 2편 공개 등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8.11.3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 CJ CGV,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50번째 극장 ‘CGV에프엑스’ 개관

▲ CGV인도네시아 50호점 ‘CGV에프엑스(FX)’ 전경 ⓒ CJ CGV

CJ CGV는 CGV인도네시아가 지난 29일 자카르타에 인도네시아 50호점 ‘CGV에프엑스(FX)’를 개관했다고 30일 밝혔다.

CGV인도네시아 극장 수는 2013년 진출 첫 해 10개에서 2016년 20개로 늘었고, 작년 1월 ‘CGV’로 브랜드를 전환한 이후 40개까지 확대됐다. 박스오피스 기준 시장점유율도 2013년 약 8%에서 올해 현재 18%로 2배 이상 끌어올렸다.

자카르타 중심의 ‘에프엑스 수디르만 몰(FX Sudirman Mall)’에 문을 연 CGV에프엑스는 가죽 시트로 꾸며진 프리미엄 특별관 ‘사틴(Satin)’, 공연 및 세미나가 펼쳐지는 다목적 상영관, 일반관까지 총 4개관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50호점은 인근에 다양한 스포츠 시설이 조성된 점을 감안해 극장 내에서도 관객들이 편하게 이용 가능한 스포테인먼트 공간을 마련했다. 농구, 풋살, 배드민턴 등의 운동을 즐길 수 있는 대형 ‘스포츠 홀(sports hall)’과 운동 전후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스포츠 바(Sports bar)’를 준비했다. 스포츠 홀에는 개인 락커와 샤워룸까지 별도로 구비돼 있다. 스포츠 바에서는 맥주, 칵테일 등의 주류와 다양한 과채주스 및 샐러드 메뉴를 만날 수 있다.

또한, CGV인도네시아는 현지 고객들에게 한층 더 차별화된 문화 놀이터 공간과 이색적인 문화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6월 자카르타 ‘CGV퍼시픽 플레이스(CGV Pacific place)’ 극장에는 2030 여성과 직장인 고객들이 가볍게 점심, 저녁을 즐길 수 있는 ‘CGV키친’을 오픈했다.

CGV인도네시아는 영화 콘텐츠와 결합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달 할로윈 시즌에 맞춰 처음 시행한 ‘뷰티 클래스’는 평균 객석률 70% 이상을 기록하며 관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뷰티 클래스에 참여한 관객들은 인기 유튜브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할로윈 메이크업을 배워보고 공포 영화 <할로윈>을 함께 관람했다. 또 밴드 가수의 라이브 공연과 영화 관람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씨네 뮤직’ 프로그램도 매회 80% 이상의 객석률을 기록 중이다.

CGV인도네시아에서 개봉한 얼터너티브 콘텐츠들도 눈여겨볼 만하다. 영국 대표 브릿팝 밴드 '뮤즈'의 콘서트 실황을 담은 영화 <Muse: Drones World Tour>,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개봉한 <콜드플레이>의 음악 다큐멘터리 <Coldplay: A Head Full of Dreams>,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영화 <Burn the Stage: the Movie> 등이 올해 차례로 개봉했다. 내년 1월에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월드투어 공연 실황을 담은 영화 <TWICELAND>가 개봉될 예정이다.

김경태 CJ CGV인도네시아 법인장은 “1선 도시를 중심으로 2·3선 도시까지 진출 범위를 대폭 확장하며 인도네시아 진출 5년 만에 50호점을 여는 쾌거를 이룰 수 있었다”며 “인도네시아에서의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CGV인도네시아는 진출 이래 최초로 연 관람객 2000만 명 돌파 기록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메가박스, 2018년 마지막 오페라 상영작 2편 공개

▲ 오페라 <신데렐라>·<토스카> 포스터 ⓒ 메가박스

메가박스는 올해 마지막 오페라 상영작 2편을 30일 공개했다.

우선 오페라 <토스카>는 2018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공연 버전으로 지난 18일 개봉해 단독 상영 중이다.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은 전설적인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1967년 창설한 음악제다. 이번에 선보인 <토스카> 상영작은 1989년 카라얀의 마지막 잘츠부르크 부활절 페스티벌 공연작 이후 30년 만이다.

<토스카>는 푸치니가 작곡한 3막의 비극적인 멜로 드라마로 하룻밤 안에 펼쳐지는 긴장감 넘치는 구성으로 극적 몰입감을 강조한다.

또한 동화 <신데렐라>의 프랑스 버전인 메트 오페라 <신데렐라>도 내달 1일 단독 상영한다.

이 작품에서 신데렐라는 프랑스어 원제인 <샹드리용>으로 불리며, 조이스 디도나토가 역할을 맡았다. 한국인 소프라노 캐슬린 킴도 출연한다.

오페라 <토스카>와 <신데렐라> 모두 메가박스 11개 지점(코엑스점, 센트럴점, 목동점, 킨텍스점, 분당점, 하남스타필드점, 송도점, 대전점, 광주점, 대구 신세계점, 해운대점)에서 상영된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