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협, 후반기 정책세미나 개최
민추협, 후반기 정책세미나 개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8.12.0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현 前 통일부장관 강연…김무성·이석현·김덕룡·권노갑·설훈·이종구 등 참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3일 열린 민주화추진협의회 후반기 정책세미나. (왼쪽부터)자유한국당 이종구 의원, 김무성 의원, 권노갑 민추협 이사장,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 설훈 의원. ⓒ시사오늘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의 후반기 정책세미나가 3일 열렸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과제와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강연했다.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세미나는, 민추협의 현 공동회장인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이 공동 주최했다. 김 의원은 상도동계, 이 의원은 동교동계 출신이다.

상도동계의 원로이자 민추협의 이사장인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과, 동교동계 원로 인 권노갑 이사장이 각각 개회사를 했다.

사회는 조치영 민추협 사무부총장이 맡았으며, 민주당 설훈 의원, 한국당 이종구 의원 등도 참석했다.

김 이사장은 "김영삼, 김대중 두 분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고 따르고자 하는 민추협에서는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했던 열정을 다시 모아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을 향한 길에 있어서 작으나마 마지막 일익을 담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권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아무리 좋다고 해도 계속 독주하면 우리사회의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남북관계도 더 어려움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김 의원은 "굳건한 국제공조 속에서 '선 북핵폐기, 후 평화장착'이라는 비핵화 원칙을 지켜나갈 때 북한의 진정한 변화와 한반도 평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한반도 평화라는 민족적 대의 앞에 정파와 당리당략이 있을 수 없다. 우리가 염원했던 민주주의를 완성하려면 분단의 모순을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강사인 정 전 장관은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미관계를 설명하며, 향후 북미협상 전망에 대해 강연했다.

또한 정 전 장관은 "한반도 평화가 일장춘몽으로 끝나지 않기 위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다소 유연하게 설득할 필요가 있다"면서 "긴장완화 조치는 계속 추진하고, 남북 간 신뢰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