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명동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 개설
KEB하나은행, 명동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 개설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8.12.0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관광정보센터와 협업으로 외국인근로자 대상 금융서비스·관광정보를 함께 지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 KEB하나은행, 명동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 오픈ⓒ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를 명동에 새로 개설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는 KEB하나은행 명동사옥 별관 1층에 조성됐다. 같은 건물에 위치한 ‘명동관광정보센터’와 협업으로 명동을 관광하는 외국인근로자들이 손쉽게 방문해 관광정보와 더불어 환전 및 외환송금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함께 누릴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외국인근로자 전용 센터’를 주로 지방 소도시와 공단 지역에 근무하는 외국인근로자들에게 대한민국 서울 관광에 대한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고 전문 금융 서비스를 경험하는 복합 공간으로서 금융·문화의 랜드마크로 활성화 할 계획이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서울의 중심인 명동에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전용 센터를 개설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KEB하나은행은 외국인근로자가 가장 많이 거래하는 대한민국 대표 은행으로서 앞으로도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새롭고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계속해 선보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