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서울 접근성 중점…2기 신도시 반발 심할듯
[3기 신도시] 서울 접근성 중점…2기 신도시 반발 심할듯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8.12.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문재인 정부가 경기 남양주, 하남, 과천, 인천 계양을 3기 신도시로 선정했다. 서울 접근성에 중점을 뒀다는 분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일부 2기 신도시에서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

19일 국토교통부는 100만㎡ 이상 규모 대규모 택지 개발지구로 경기 남양주 왕숙지구, 하남 교산지구, 과천 과천동, 인천 계약 테크노밸리 등을 선정해 각각 주택 4만~5만 호 규모의 미니 신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에 공급되는 주택 물량은 총 12만2000호다.

이번 3기 신도시는 서울에서 2km 내외에 있는 지역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서울 도심으로 30분 안팎에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날 발표된 신규 택지는 대부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을 중심으로 위치해 있는 지역이다.

또한 서울에서 가까운 거리에 신도시를 조성함으로써 서울 주택시장 수요을 분산시켜 서울·수도권 집값 조정폭을 확대하겠다는 심산도 엿보인다. 최근 서울 집값 하락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특히 국토부는 3기 신도시에 주택용지 3분의 2 가량을 도시지원시설용지로 조성해 도시형 공장, 벤처기업 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도록 돕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베드타운'이 아니라 '자족형 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또한 지속적인 서울 집값 하락 안정화를 위한 장기적인 계획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 국토교통부

문제는 2기 신도시를 비롯해 3기 신도시 주변 지역에서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이날 국토부는 3기 신도시 조성 방안과 함께 GTX 조기 착공 등 광역교통대책도 발표했다. 3기 신도시로의 수요 이동을 이끌면서 기존 2기 신도시의 대표적인 불만인 광역교통망 확충과 접근성 강화를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3기 신도시 개발지구 대부분이 2기 신도시와 수요가 겹치면서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불만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대표적인 게 인천 검단, 김포 한강 지역이다. 인천에서도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는 계양이 3기 신도시로 선정된 만큼, 아직 공급물량이 남은 인천 검단, 김포 한강의 타격이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인천 청라, 송도 등도 부분적인 수요 분산이 있을 전망이다.

또한 이미 남양주 주택시장에 밀린 상태인 양주의 경우, 이번에 남양주가 3기 신도시로 선정되면서 내년부터 가격 조정폭이 확대될 공산이 커 보인다. 아울러, 2기 신도시 중에서도 인프라가 좋지 않은 지역으로 평가되는 파주 운정은 하락세가 짙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부는 3기 신도시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와 심의 등을 거쳐 오는 2019년 하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주택공급은 오는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식음료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