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식의 正論직구] 공기업 LH와 한수원의 부끄러운 민낯
[김웅식의 正論직구] 공기업 LH와 한수원의 부끄러운 민낯
  • 김웅식 기자
  • 승인 2018.12.28 10: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웅식 기자)

공기업 활동에 윤리도덕이 문제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기업에서는 윤리규범을 정해두고 임직원들이 그 기준에 따라 행동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 한전 및 한전그룹사, 한국가스공사 등 공기업들이 갑질문화 청산과 청렴실천에 발 벗고 나선 것도 그 일환으로 보인다. 

건설 공기업 LH의 ‘취업규칙’에는 ‘직원은 직접·간접을 불문하고 어떤 명목이든지 공사(公社)와 이해가 수반되는 제반계약을 체결하는 사람으로부터 향응 등을 받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규정은 있으나마나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조직 구성원들은 각종 비리로 비난을 받아야 했다.

한 국회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LH 임직원의 비리와 도덕적 해이가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5년부터 지난달까지 비리로 징계 처분을 받은 직원이 75명이었다. 이 중 중징계인 해임·파면 처분을 받은 직원은 22명이었다. 이들 대부분은 취업규칙에서 금지하고 있는 금품이나 향응을 받아 입건됐고, 직원 14명은 3년간 5억4000만 원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원전 공기업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도 최근 구성원들의 불미스러운 일들로 비난을 받고 있다. 납품비리 연루와 해외 직원 음주운전, 성추행 등등. 지난 2013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원전비리’ 이후 뼈를 깎는 반성과 변화의 노력을 무색케 하고 있다.

케이블시험성적서 위조를 묵인한 ‘원전비리’는 한수원이 비리 복마전임을 드러내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샀다. 한수원이 분리 창립된 2001년 이후부터 2013년까지 징계를 받은 임직원이 3877명이었다. 이는 한수원 구성원 9517명의 41%에 해당하는 규모로 당시 국민들을 경악케 했다.

이번엔 납품비리 연루다. 납품업체가 원전부품 입찰 담합 행위로 처벌된 적은 있으나, 한수원이 직원이 납품비리에 개입해 적발된 것은 처음이다. 도덕적 해이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하는 부분이다.

최근 보도 내용에 따르면 한수원 직원들이 협력업체 로비를 받고 원전 안전에 필수적인 ‘철제 외함’ 2개를 납품한 것으로 위조했다. 이로써 협력업체에 부당이득을 안겨준 것은 물론, 이를 대가로 서울과 부산에서 접대를 받고 상품권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심지어 국제적인 망신살까지 뻗쳤다. 아부다비지사에 파견된 직원은 음주운전으로 현장 보안요원에게 적발됐고, UAE 바카라 원전에 나가 있던 간부 직원은 필리핀 여성을 수개월 동안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은 국민의 혈세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조직이다. 그런 만큼 최상의 청렴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한수원은  2016년 이어 올해도 ‘윤리경영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자사 홈페이지에는 ‘옳은 일을 처음부터 올바르게 추진해야 한다’는 것을 반부패경영시스템 업무의 기본 정신이라고 밝히고 있다.

담당업무 : 산업부 소속으로 칼럼을 쓰고 있습니다. 2004년 <시사문단> 수필 신인상
좌우명 : 안 되면 되게 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개통 2018-12-28 23:10:18
누구의 사주를 받고 글쓴건가...했던예기고만좀 울러 먹어라 기자선생..쪽팔리지 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