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2019 건설 키워드는?…정체기 스마트폰 이유있다
[모닝오늘] 2019 건설 키워드는?…정체기 스마트폰 이유있다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1.0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 2019년 1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넘어섰다.ⓒ리얼미터

새해 첫 주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반등

2019년 1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넘어섰다.

3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7.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998

  

▲ 원내대표 경선을 계기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달라졌다는 말이 나온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취재일기] 나경원이 달라졌다

엘리트 이미지 강했던 나경원…원내대표 경선 통해 180도 변신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1000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비서실장으로 약 20개월 째 역임 중이다. 역대 정권의 대통령 비서실장들의 임기는 얼마나 됐을까.ⓒ시사오늘 그래픽=박지연 기자

[어땠을까] 역대 정부 초대 비서실장의 임기는?

이미 19개월 넘긴 임종석 역대 '5위'
MB정부 정정길 약2년 채워 '최장'
국민의정부 전윤철, 3달만에 영전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987

 

▲ 3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 2018년 3분기 글로벌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5480만 대로 전년 동기보다 3.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pixabay

"카메라 기능만 달라"…'혁신 없는' 스마트폰, 정체기 '자초'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기가 계속 이어짐에 따라, 업계에선 '자구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973

  

▲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등 국내 5대 대형 건설업체(시공능력평가 기준)들은 2019년 새해 어떤 행보를 보일까 ⓒ 시사오늘

[2019 키워드/건설] '당근과 채찍'…위기 속 절박함 드러난 신년사

새해를 맞은 건설사 CEO들은 일제히 신년사를 통해 자신들이 한 해 동안 어떤 경영전략을 펼칠 것임을 시사했다. <시사오늘>은 5대 건설사(시공능력평가 기준) CEO들의 평범한 신년사 속에 숨어있는 의미를 짚고, 이들의 2019년 행보를 전망해 봤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990

 

▲ 한국닛산 차량의 결함을 주장하고 있는 차주들이 3일 용인 플라이스테이션에서 열린 닛산 엑스트레일 시승행사에서 실내 녹과 미션 결함에 대한 서비스 개선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를 벌이고 있는 모습. ⓒ 제보자 제공

닛산 피해자들, 닛산 엑스트레일 행사장서 "한국닛산 OUT"

한국닛산이 새해부터 신차 엑스트레일을 본격 출시하며 판매 확대 채비에 나섰지만, 정작 패스파인더와 무라노 차량의 결함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소비자들의 거센 항의에 부딪히며 울상을 짓는 모습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1001


[유통오늘] 팔도, '팔도 만능비빔장' 튜브형 출시…CJ푸드빌 뚜레쥬르, '환경보호+기부 상생활동' 진행

팔도는 '만능비빔장'을 튜브형 용기에 담은 '팔도비빔장 시그니처'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는 환경보호를 위해 비닐 사용량을 줄이고, 비닐 쇼핑백 판매 수익금을 기부에 활용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3일 전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999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