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YS 이어 PK 40대 기수 등극
김태호, YS 이어 PK 40대 기수 등극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1.04.27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막판 '경남의 아들 한번 키워보자' 정서 작용한 듯

▲ 4·27 김해(을) 재보선에서 당선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뉴시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4·27 재보선 김해(을) 지역에서 한나라당 후보인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그 동안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와 달리 승리의 축배를 들며 돌풍을 일으켰다.

김 전 지사는 이날 개표 결과 총 투표수 8만 7529표 가운데, 4만 4501표(51.0%)를 얻어 4만 2728표(48.9%)를 획득한 국민참여당 후보 이봉수 후보를 제쳤다.

이번 재보선 지역 중 한나라당에게 가장 어려운 지역으로 분류됐던 김해(을)에서 당선됨에 따라 김 전 지사의 정치적 위상은 급등하게 됐다.

특히, 지난번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중앙 정치권으로부터 당했던 '괄시'를 보란 듯이 날려버렸다는 점에서 '화려한 부활'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이번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전 지사가 김해(을)에서 승리할 경우 김영삼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PK(부산·경남) 40대 기수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았다.

이와 맞물려 "김 전 지사가 내년 대선에서 여권 주자로 나설 수 있다"는 전망까지 뒤따랐다.

김 전 지사의 이번 승리에는 '경남의 아들'을 한번 키워보자는 민심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국민참여당 이 후보와 이 후보를 적극 지원한 유시민 대표는 경남의 선택을 받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이날 당선 소감에서 "한나라당과 정부 모두 정신을 차려야 한다"며 "이제 서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