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오늘] 롯데백화점, 봄 마케팅 돌입…신세계免,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중구 영종점’ 오픈 추진
[유통오늘] 롯데백화점, 봄 마케팅 돌입…신세계免,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중구 영종점’ 오픈 추진
  • 변상이 기자
  • 승인 2019.02.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변상이 기자)

롯데백화점, 봄 마케팅 돌입

▲ ⓒ 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은 7일부터 21일까지 15일간 ‘새로움을 만나 봄’이라는 테마로 봄 마케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매장의 내부·외부를 봄 분위기에 맞게 조성하고, 새 학기 시즌에 어울리는 립스틱, 백팩, 스니커즈 등 다양한 마케팅 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롯데백화점은 이번 봄 테마에 맞춰 ‘새학기 준비’ 컨셉의 ‘미니 웹드라마’를 제작했다. 해당 영상은 립스틱, 백팩, 니트 스니커즈 3가지 신학기 트렌드 아이템을 활용한 것이 특징으로, 7일부터 롯데백화점 공식 SNS 채널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행사 기간에는 SNS 이벤트도 진행해 ‘롯데백화점 공식 페이스북’에 새학기 소망 및 새 학기 구매 희망 상품 등을 댓글로 남긴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웹드라마’에 나왔던 패션 아이템(립스틱/백팩/니트 스니커즈)을 선물할 예정이다

또한 새 학기 시즌을 맞아 다양한 아이템들도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봄에 어울리는 컬러로 출시된 2019년 신상품 립스틱들을 준비했으며, 립스틱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모션 및 감사품 증정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세계免,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중구 영종점’ 오픈 추진

신세계면세점은 인천시, 인천시 중구청과 인천시의 영유아들을 위한 장난감 대여소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중구 영종점을 오픈한다고 7일 밝혔다. 

도담도담 장난감월드는 인천시가 가정의 양육부담을 줄이고, 가족의 건전한 놀이활동을 지원하고자 2008년부터 운영 중인 장난감, 도서, 영상자료 등의 무료 대여소다.

이를 위해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8일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조성 지원과 관련해 인천시, 인천시 중구청과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중구 영종점은 영종하늘도시 스카이타워 내 약 48평의 규모로 자리할 예정이며, 오는 7월 오픈을 목표로 한다.

각종 장난감, 영상자료의 대여실 외에도, 수유실, 작은도서관 등 다양한 공간을 마련해 인천 내 거주 또는 근무하는 모든 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계획이다.

전자랜드, 프리미엄 제품 구매고객에 베트남 골프여행권 증정

전자랜드는 오는 28일까지 프리미엄 제품 구매고객 선착순 50명에게 베트남 골프여행권 2장을 특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고 7일 밝혔다.

베트남 골프 여행권은 삼성전자 또는 LG전자의 일부 프리미엄 제품을 단일브랜드로 2대 구입하는 동시에 총 결제 금액이 1000만원 이상인 고객에게 제공된다. 행사품목은 55형 이상 TV, 냉장고, 드럼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에어컨, PC다. 혜택은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 또는 현금 결제 시에만 적용된다.

베트남 골프여행의 일정은 4월 7일부터 11일까지 3박 5일이다. 일정에는 왕복항공, 숙박, 골프라운딩, 조식과 석식, 캐디피, 그린피가 포함되어 있다. 출입국 공항은 인천국제공항이다.

NS홈쇼핑, 주부 힐링 프로모션 ‘주부 탈출 프로젝트’ 진행

NS홈쇼핑은 오는 10일까지 주부들을 위한 상품만을 모은 힐링 상품을 앞세워 본격적인 포스트 설 마케팅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우선 NS홈쇼핑 모바일 앱으로 접속해 ‘주부탈출 프로젝트’ 이벤트 페이지에서 게시된 TV방송상품을 구매하면 10% 즉시할인(최대 3만 원할인), 10%적립(월간 최대 5만 원 적립), 특정카드 5% 청구할인 등으로 평소 같은 상품 구매 시 보다 최대 25% 절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적립금의 경우 상품을 구매한 후 이벤트 페이지에서 응모버튼 눌러 신청하면 되며, 3월 21일 구매 아이디로 일괄 지급되고, 적립금의 유효기간은 60일이내이다. 단 상품 취소 반품 시 적립금 대상에서 제외된다.

담당업무 : 백화점, 마트, 홈쇼핑, 주류, 리조트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한번 더 역지사지(易地思之).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