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New ICT·오피스 결합' SKT '스마트오피스' 가다
[르포] 'New ICT·오피스 결합' SKT '스마트오피스' 가다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2.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New ICT(5G·AI 등)와 오피스가 결합해 업무 효율을 향상시킴은 물론, 비용 절감까지 가져오는 '스마트오피스'가 공개됐다.

13일 SK텔레콤은 서울 종로구 소재 센트로폴리스 빌딩에 구축한 '5G 스마트오피스'를 선보였다.

▲ New ICT와 오피스가 결합해 업무 효율을 향상시킴은 물론, 비용 절감까지 가져오는 '스마트오피스'가 공개됐다. ⓒ시사오늘

5G 스마트오피스는 입구부터 남달랐다. 'Walking-through 시스템'을 통해 출입증이나 지문인식 없이도 출입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는 영상분석 기술과 AI의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통해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해 가능하다는 것이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향후에는 AI 카메라를 통해 3차원적 특징을 찾아 표정, 감정을 파악해 직원 케어 서비스로도 이용한다는 계획이다.

Walking-through 시스템을 거쳐 28층으로 이동, 전면에서 얼굴을 인식하는 유리로 된 출입문을 통해 멈춤 없이 바로 사무실 안으로 들어갔다.

공유 좌석제를 시행 중인 이 사무실에서는 예약제로 좌석을 운영했으며, △일반석 △집중석 △반 집중석 등 다양한 타입의 좌석을 마련해 근무 상황에 맞게 예약을 할 수 있도록 도왔다.

▲ New ICT와 오피스가 결합해 업무 효율을 향상시킴은 물론, 비용 절감까지 가져오는 '스마트오피스'가 공개됐다. ⓒ시사오늘

특히 폰부스는 도어 센서로, 동선을 체크하는 비식별 센서를 적용하는 등 전체 공간에 IoT 센서를 부착해 공간 활용은 물론 환경 관리까지 가능하게 했다.

또한 개인 노트북이나 PC 없이도 도킹 패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가상 데스크톱 환경과 즉시 연동돼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인 '5G VDI 도킹 시스템'은 공유 좌석제에 필수 요건으로 보였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선이 전혀 없이 핸드폰 하나로 서버에 접속해 업무를 볼 수 있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환경을 조성한다"면서 "외근이 많은 직원들이 이곳에 와서 핸드폰을 연결하고 빼서 사용할 수 있으며 밖에서도 똑같이 사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T 리얼 텔레프리즌스'는 시·공간을 초월한 오피스의 형태였다.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 수 있는 혼합현실(Mixed Reality) 기술로, 원거리에 있는 회의 참가자들이 동시 접속해 실제 같은 방에 모여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이날은 홀로렌즈를 착용해 자신만의 아바타로 같은 공간에서 시연이 진행됐다. 3D 스피커를 통해 음성 채팅은 물론, 메일 첨부도 가능하다는 후문이다.

▲ New ICT와 오피스가 결합해 업무 효율을 향상시킴은 물론, 비용 절감까지 가져오는 '스마트오피스'가 공개됐다. ⓒ시사오늘

이외에도 직원들의 휴게 공간을 책임지는 '5G 카페테리아'에는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한 AI 무인자판기, 바리스타 로봇 등이 구비돼 시간 단축을 도와주고 있다.

정확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곧 VR 소셜 노래방도 도입돼 다른 공간에 있는 직원들과 함께 노래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신상규 SK텔레콤 ER 그룹장은 "기술·산업·일하는 방식의 변화는 급격하게 바뀌고 있지만, 공간에서의 변화는 많이 변화하지 않고 있다"라며 "새로운 트렌드와 일하는 방식에 맞는 오피스는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5G 스마트오피스에 근무 중인 직원 300여 명을 대상으로, 워라밸 만족도 80% 향상, 소통·협업 증가 59%, 집중도 향상 68%, 출장 건 감소율 28%, 종이 사용량 절감 44%라는 긍정적 답변을 만들었다"라며 "5G 기술이 접목된 솔루션을 가지고 진정한 스마트 업무환경을 만들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