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한국당, 5·18 놓고 ‘두 목소리’
[한컷오늘] 한국당, 5·18 놓고 ‘두 목소리’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9.02.16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명 “5·18은 폭동” 발언에…상도동계 “5·18은 민주화운동” 반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 ⓒ시사오늘 그래픽=김승종

‘5·18은 폭동’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비판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종명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자, YS(김영삼 전 대통령)와 함께 민주화 투쟁을 했던 김무성 의원과 서청원 의원이 “5·18이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구(舊) 민정계와 민주계의 갈등이 재현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당합당’으로 민정계와 민주계는 한 배를 탔지만, YS가 제15대 총선을 앞두고 민정계를 대거 축출하면서 박정희-전두환-노태우로 이어진 군부독재 세력은 급격히 힘을 잃었다. 하지만 이회창 당시 총재가 당권 장악을 위해 다시 민정계를 끌어들이면서, 한국당은 민정계와 민주계라는 양립하기 어려운 두 개의 뿌리를 갖게 됐다.

바로 이 두 개의 뿌리가 지금에 와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산을 이어받으려 하는 쪽, 그리고 YS의 민주화 정신을 이어받으려 하는 쪽으로 나눠졌다는 것이다. 이렇게 보면, 한국당에서 전혀 다른 두 가지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