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문 대통령 복심’ 양정철, 2년 만에 정치권 복귀 가능성
[정치오늘] ‘문 대통령 복심’ 양정철, 2년 만에 정치권 복귀 가능성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2.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 靑 “체크리스트” vs 한국 “검찰에 가이드라인 제시”
손학규 "한국당 전당대회...시계를 반(反) 민주시대로 돌리고 있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주연 기자)

▲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지난해 3월 서울 마포구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열린 '세상을 바꾸는 언어' 출간 기념 북콘서트 '대통령의 글쟁이들' 행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뉴시스

21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양 전 비서관은 이달 안에 한국에 돌아와 당 업무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비서관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직을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해찬 대표도 양 전 비서관이 복귀하는 게 좋다는 의견을 밝힌 상태”라며 “일단 돌아온다면 민주연구원장만 한 자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전 비서관은 2017년 5월 대선 승리 후 청와대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며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정계를 떠나 미국과 일본 등을 오가며 작가로 활동했다. 그는 복귀설이 나올 때마다 백의종군의 뜻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여권 내부에서는 양 전 비서관이 정치권 복귀를 결심한 만큼 내년 총선 출마 등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 靑 “체크리스트” vs 한국 “검찰에 가이드라인 제시”

자유한국당은 21일 청와대가 환경부 블랙리스트는 '체크리스트'였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체크리스트라고 하는데 블랙리스트를 블랙리스트라고 해서 만든 경우가 있나”라면서 "청와대는 정권에 먹칠하지 말라며 언론을 공격하는데 그런 이야기의 속내는 언론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촛불정권 노래를 부르며 국민들은 이런 일 하지 말라고 촛불 들었는데 전부 뒤로 가고 없다. 지난 정부보다 더 심한 리스트를 작성한 걸 그냥 넘어가면 그게 어디 검찰인가”라며 “국민을 믿고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 칼을 빼들어야 한다. 이번이 정치 검찰의 오명을 벗을 기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0일 김의겸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환경부 사안이 블랙리스트로 비화되는 것에 대해 우리 정부가 할 말은 해야겠다. 과거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이번 환경부 사례는 다르다”라며 “블랙리스트의 부정적 이미지가 우리들 머릿속에 강렬하게 남아있는데, 문재인 정부의 인사정책에 그 딱지를 갖다 붙이고 있다. 블랙리스트라는 먹칠을 삼가달라”고 입장을 내놨다.

여기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홍영표 원내대표가 “환경부 문건은 불법적 블랙리스트가 아니라 합법적 체크리스트”라며 “임원 관리감독을 위해 작성한 문건을 두고 일부 야당이 정치공세에 나서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손학규 "한국당 전당대회...시계를 반(反) 민주시대로 돌리고 있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당장의 정치적 이익에 눈이 멀어 우리 정치의 시계를 반(反)민주주의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 전대가 극우 극단주의의 판이 되고 있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한국당의 새로운 지도부가 될 후보는 예리한 자성의 목소리를 내기는커녕 우경화를 부채질하고 있다"라며 "특히 가장 유력한 후보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극우 극단주의의 입맛에 맞는 발언을 연일 계속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 특검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고, 19일에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동의할 수 없다고 해 국민 지탄을 받았다"며 "민주주의와 법치국가를 부정하는 인물이 제1야당의 대표가 되는 것에 대해서는 상상만 해도 우려가 된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행정부의 수장이었던 분이 조그만 정치적 이익을 위해 사법부 결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스스로 민주주의적 가치를 갖고 있지 않다고 고백하는 것과 다름없다"라고 비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귀담아 듣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