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서명'
YS,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서명'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1.06.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살던 아르헨티나도 포퓰리즘으로 망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 김영삼 전 대통령 ⓒ뉴시스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에 서명했다.

김 전 대통령은 10일 "국가가 정상적으로 가야지, 무상급식을 한다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면서 이처럼 힘을 실어줬다.

김 전 대통령은 "인기 영합주의(포퓰리즘)는 절대 안된다"며 "부자한테까지 무상급식을 해서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아르헨티나처럼 잘 살던 나라도 인기영합주의로 망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서명운동을 주도하는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 김춘규 상임회장으로부터 서명운동의 필요성에 대한 얘기를 듣고는 "꼭 성공시켜야 한다"고도 말했다.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는 지난 2월부터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서명 운동을 전개, 현재까지 60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았으며 70만명 서명을 받으면 주민투표를 청구할 계획이다.

주민투표 청구 요건은 서울시내 유권자 836만명의 5%인 41만8천명 이상의 서명이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