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버닝썬 뇌물, ´오락가락 진술´의 끝은?
[한컷오늘] 버닝썬 뇌물, ´오락가락 진술´의 끝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3.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모 공동대표 등 번복 이유 ´주목´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시사오늘(그래픽=김승종)
ⓒ시사오늘(그래픽=김승종)

마약 유통과 성폭행, 탈세 의혹 등으로 얼룩진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혐의에 관한 수사가 피의자들의 엇갈리는 진술로 난항을 겪을 조짐이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의 이 모 공동대표가 지난해 7월 해당 클럽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전직 경찰관이자 모 화장품 회사 임원인 강 모 씨를 통해 2000만 원의 뇌물을 공여하고 강남경찰서 현직 경찰관들이 이를 수수한 혐의를 포착해 조사 중에 있다. 하지만 ‘유착 고리’로 지목된 강 씨는 물론 현직 경찰들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어 뇌물 전달 경위 등 사실관계 파악이 쉽지 않고 있다.

이 모 공동대표가 진술을 번복해 온 점도 수사의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25일 소환 조사 때 경찰 유착 의혹의 핵심 증거가 될 2000만 원을 강 씨에게 전달한 적이 없다고 했다. 28일에는 강 씨의 부하직원인 이 모 씨에게 돈을 줬지만 경찰에게 전달될 거라는 생각은 못했다며 말을 바꿨다. 그러다 6일에는 강 씨에게 돈을 직접 줬다고 번복해 진술 확보의 일관성 면에서 신뢰도를 떨어뜨렸다는 지적이다. 진술 번복의 배경 역시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전달책 의혹의 강 씨는 최근 한 매체에서 “(빅뱅의) 승리를 위해 이 공동대표 등이 지어낸 자작극”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 가운데 버닝썬의 사내이사 대신 실소유주 의혹도 받고 있는 빅뱅의 승리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는 이달 25일 그가 육군에 현역 입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