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오늘] SPC, 쉐이크쉑 ‘송도점’ 개점
[유통오늘] SPC, 쉐이크쉑 ‘송도점’ 개점
  • 안지예 기자
  • 승인 2019.03.1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쉐이크쉑 송도점. ⓒSPC그룹
쉐이크쉑 송도점. ⓒSPC그룹

SPC, 쉐이크쉑 ‘송도점’ 개점

SPC그룹은 송도 트리플 스트리트에 쉐이크쉑 8호점을 16일 개점한다고 15일 밝혔다.

‘쉐이크쉑 송도점’은 국제비즈니스 중심 도시인 송도 내 영화관, 테마파크, 편집샵 등이 집합된 ‘트리플 스트리트’에 463㎡, 180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쉐이크쉑 최초의 복층 매장으로 2층 공간에는 에어하키, 테이블 풋볼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비치했다. 아티스트 홍승혜와 협업해 쉐이크쉑의 여러 아이콘을 변형해 만든 작품이다.

송도점은 쉑버거, 쉑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의 대표 메뉴 외에도 초콜릿 커스터드에 땅콩버터, 초콜릿 토피, 초콜릿 청크를 조합한 디저트 ‘크런치 스트리트(Crunch Street)’를 시그니쳐 메뉴로 선보인다.

롯데GRS, 종로 센트로폴리스에 컨세션 8호점 오픈

글로벌 외식 기업 롯데GRS가 종로에 위치한 오피스빌딩 센트로폴리스에 프리미엄 셀렉 다이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카이31 푸드 에비뉴(SKY31 FOOD AVENUE)’를 15일 오픈한다.

롯데GRS는 지난 2016년 8월 강동 경희대 병원을 시작으로 부산 해운대 백병원, SRT 역사(수서, 동탄, 지제), 공항(인천, 김포, 김해), 잠실 월드타워 등 총 7곳에서 컨세션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이번 SKY 31 푸드 에비뉴 종로는 8번째 컨세션 매장이며 프리미엄 셀렉 다이닝 브랜드 스카이31 푸드 에비뉴의 4번째 매장이다.

SKY 31 푸드 에비뉴 종로는 정감 있는 종로의 옛 정취와 도시적 맛의 감성이 공존하는 도심 속 테마 식당 거리를 모티브로 한다. 한식 전문점(오발탄, 한옥집 김치찜, 소문)부터 세계 각국의 다양한 음식 전문점(아그라, 고베샤브, 아가리코 등) 및 유명 디저트 카페(위고에빅토르, 브알라, 엔제리너스)까지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총 18개 외식브랜드가 입점한다.

롯데칠성음료, 레쓰비 연유커피·솔트커피 출시

롯데칠성음료가 국민 캔커피 ‘레쓰비(Let’s Be)’의 신제품 ‘레쓰비 연유커피’, ‘레쓰비 솔트커피’를 15일 출시했다.

레쓰비 연유커피와 솔트커피는 최근 여행을 소재로 한 콘텐츠와 해외여행객의 증가로 젊은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각 나라의 현지 음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점에 주목해 선보인 제품으로, 해외 현지에서 유명한 이색 커피를 여행을 가지 않고도 국내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출시됐다.

이번 레쓰비 신제품은 기분 좋은 단맛의 베트남 연유커피와 단짠(단맛+짠맛)의 조화로 유명한 타이완 솔트커피 2종으로 구성됐다. 레쓰비 연유커피는 베트남산 원두 특유의 진한 커피 맛에 연유를 더해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레쓰비 솔트커피는 부드럽고 진한 커피에 소금을 넣어 단맛과 짭조름한 끝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점이 특징이다.

패키지는 나라별 상징물 또는 캐릭터를 활용해 베트남과 타이완 고유의 느낌을 살렸다. 연유커피 패키지는 베트남 전통 모자인 ‘농’을 쓴 사람과 국기 ‘금성홍기’를 넣어 베트남의 분위기를 담아냈다. 솔트커피는 풍등과 타이완 관광청 공식 캐릭터 ‘오숑’을 통해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KFC, 성남태평점 오픈

오리지널 치킨 브랜드 KFC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신규 매장으로 ‘KFC 성남태평점’을 15일 오픈했다.

KFC 성남태평점은 초등학교를 비롯해 아파트, 빌라 등 주거지역이 몰려 있는 곳에 위치해 있다. 인근에 보건소, 복지센터, 시장 등 주민들을 위한 편의 시설도 밀집돼 있다.

KFC 성남태평점 역시 무료 와이파이와 징거벨 오더, 딜리버리 서비스 등 주민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근 새롭게 출시한 갓양념치킨과 시그니처 메뉴 핫크리스피 치킨 등과 함께 곁들일 수 있는 맥주도 성인들을 대상으로 판매한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