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고리로 중도보수·충청권에 손 뻗는 민주당
반기문 고리로 중도보수·충청권에 손 뻗는 민주당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3.17 18: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포위' 재시동?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뉴시스=청와대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뉴시스=청와대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맡게 됐다. 이로서 잠시 시들했던 '한국당 포위론'에 재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반 전 총장은 중도 보수와 충청권을 아우를 수 있는 정치인으로 꼽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반 전 총장에게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제안했다. 16일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반 전 총장을 만났고, 반 전 총장은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준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반 전 총장에게 미세먼지 관련 역할을 맡기면서, 문재인 정부는 중도 보수를 향해 손을 뻗는 모양새를 취하게 됐다. 지난 대선서 보수 후보로 나섰던 반 전 총장이다. 자유한국당에서 분당돼 나온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을 품기 위해 만들어졌던 정당이라는 것이 중론. 한국당 홍문표 의원은 대선 후 <시사오늘>과의 만남에서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을 모셔오기 위해 만들어졌던 것"이라고 전했다.

반 전 총장에게 미세먼지 문제를 맡기게 된 계기 역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제안이다. 청와대는 17일 브리핑에서 "손 대표의 추천을 문 대통령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비문계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17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반 전 총장은 합리적이고, 능력이 검증된 분"이라며 "한국당 일부와 같은 극우를 제외하면 어느 정당, 정치인과도 협치의 길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한국당)포위 같은 말을 쓰지 않아도, 지금 국회에서 따로 노는 게 누군지 국민들은 다 보면 안다"면서 "범진보와 중도보수를 아우르는 연대가 강해지면 극우세력은 자연히 도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반 전 총장은 충청권 기반의 정치인이다. 충북 음성이 고향인 반 전 총장의 지지모임인 '반딧불이'도 충북에 그 상당한 기반을 두고 있다. 최근 민주당은 지난 15일 대전·충북을 잇달아 찾아 지원을 약속하는 등, 충청권에 상당한 공을 들이는 중이다. 반 전 총장의 영입은 상당한 상징성이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 우연의 일치일 수 있겠으나, 반 전 총장을 만난 노영민 비서실장도 충북 청주 출신의 정치인이다.

대전 정가의 한 관계자는 1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과거엔 충청권이 미는 정치인은 반기문-안희정이었는데 안희정이 사라진 지금은 그나마 반 전 총장 뿐"이라며 "분명 충청권엔 의미가 있는 정치인"이라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지찬 2019-03-18 15:26:35
김기자 글 늘 참신하고 유용합니다. 정국 조망 하기에 상쾌한 기사를 제공해주어 감사!